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 "미국·동남아 제약사 인수 검토"

14일 OCI빌딩서 회사 출범 1주년 행사 열어
1년 간의 홀딩스 출범 과정과 향후 비전 밝혀

김정희 기자

기사입력 : 2024-05-14 18:19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이 14일 열린 출범 1주년 기념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OCI홀딩스이미지 확대보기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이 14일 열린 출범 1주년 기념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OCI홀딩스
OCI홀딩스가 제약·바이오 사업 투자를 이어간다. 지난 3월 한미약품과의 통합이 무산된 이후에도 바이오를 신규 성장 사업으로 키워나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OCI빌딩에서 열린 회사 출범 1주년 행사에서 "미국과 동남아시아 제약사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며 "미국 기업은 1조원 이상, 동남아 기업은 6800억원 규모의 매물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증자 방식으로 합병할지, 지분을 인수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얼마 전 무산된 한미약품과의 통합과 관련해서는 "제약·바이오 분야에 앞으로도 계속 투자하고 정진해야겠다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라며 "좋은 회사를 어떻게 하면 더 좋게 만들어볼까 하는 생각으로 (통합 절차를) 시작했는데 솔직히 그렇게 격렬한 반대가 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그런 부분에서 반성하고 있다. 다음에 투자할 기회가 있으면 이런 부분을 면밀히 검토하고 이해관계자들과 더 많은 대화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사는 지난 1년 간의 홀딩스 출범 과정을 소개하면서 이후 변화된 회사의 모습 및 앞으로의 기업 비전을 제시했다. 에너지솔루션 부문에서는 OCIM의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을 중심으로 태양광 밸류체인 별 사업 역량을 극대화하고 화학 부문에서는 사업회사 OCI를 필두로 반도체, 이차전지 등의 첨단 소재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기 위한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지난 1959년 동양화학공업㈜로 출발한 OCI는 2000년 국내 최초로 태양광 폴리실리콘 사업에 진출한 화학 기업에서 신재생에너지, 첨단소재 기업으로의 변신을 위해 안주하지 않고 도전해 왔다"며 "앞으로 지주사 중심으로 안정적인 실적과 꾸준한 성장을 이끌어 투자자, 구성원 등 이해관계자들에게 인정받는 회사가 되겠다"고 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아우디 e-tron GT vs. 아이오닉 5 N 비교할 수 있을까?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