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이재용 회장, 中 삼성전기 MLCC 사업장 방문

3년 만에 중국 사업장 방문하고 직원 격려

정진주 기자

기사입력 : 2023-03-26 14:35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24일 중국 텐진에 위치한 삼성전기사업장을 방문해 MLCC 생산 공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기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24일 중국 텐진에 위치한 삼성전기사업장을 방문해 MLCC 생산 공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기
삼성전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24일 중국 텐진에 위치한 삼성전기 사업장을 방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재용 회장은 전자부품 생산 공장을 점검하고 텐진 지역에서 근무하는 삼성 계열사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20년 5월 중국 산시성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사업장 방문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팬데믹)으로 인해 중국을 찾지 못했으나, 이번에 약 3년 만에 중국 내 삼성 사업장을 방문했다. 이 회장은 이날 2021년 가동을 시작한 삼성전기 텐진 MLCC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 회장이 방문한 삼성전기 텐진 공장은 부산사업장과 함께 글로벌 시장에 IT·전장용 MLCC를 공급하는 주요 생산 거점 중 한 곳이다.

삼성전기는 1988년부터 MLCC를 개발·생산해 왔으며, 전기차 및 자율주행 기술 발달과 더불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장용 MLCC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2018년 텐진 MLCC 2공장을 건설했다. 이 회장은 2020년과 2022년에는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방문해 MLCC 생산 현장을 점검하고, 전장용 MLCC 등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한 바 있다.
삼성은 부산을 MLCC용 핵심 소재 연구개발 및 생산을 주도하는 첨단 MLCC 특화 지역으로 육성하는 한편, 텐진은 전장용 MLCC 주력 생산 거점으로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공장 방문에 앞서 이 회장은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소속 텐진지역 주재원 및 중국 법인장들을 만나 해외 근무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격려했다.

최근 수 년간 코로나 팬데믹으로 중국과 한국 간 인적·물적 교류가 제약을 받는 상황 속에서도, 텐진을 비롯한 중국 지역 주재원 및 임직원들은 공급망 차질 최소화에 주력해 왔다.

텐진에는 삼성전기 MLCC·카메라모듈 생산 공장,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용 OLED 모듈 생산 공장이 위치하고 있으며, 삼성SDI는 중국 텐진에서 스마트 기기·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2차 전지를 생산하고 있다.

한편, 이 회장은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들과 네트워킹 차원에서 지난 25일부터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중국개발포럼(CDF)'에도 참석했다.

이 회장은 CDF에 참석한 주요기업 경영진들과 만나 글로벌 경영 현안 및 미래 트렌드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중장기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올해 CDF에는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CEO 등 글로벌 기업인들과 각계 오피니언 리더 100여명이 참석했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