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현장] 맥도날드, 진주 고추서 ‘한국의 맛’ 찾았다

신메뉴 ‘진주 고추 크림치즈 버거’ 출시
‘맥모닝’으로 아침부터 저녁까지 즐긴다

김수식 기자

기사입력 : 2024-07-11 00:00

한국맥도날드 대외협력담당 양형근 이사가 10일 맥도날드 신사역점에서 열린 2024 한국의 맛 신메뉴 출시 기념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다. / 사진=한국맥도날드이미지 확대보기
한국맥도날드 대외협력담당 양형근 이사가 10일 맥도날드 신사역점에서 열린 2024 한국의 맛 신메뉴 출시 기념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다. / 사진=한국맥도날드
“우리 진주 고추가 들어간 버거를 맥도날드에서 출시한다고 해서 정말 기뻤습니다. 전 국민에게 진주 고추를 자랑할 수 있게 돼 기분이 엄청 좋습니다.”

진주 한 농부의 말이다. 한국맥도날드는 2024년 ‘한국의 맛’ 프로젝트로 경상남도 진주 고추가 들어간 ‘진주 크림치즈 버거’를 출시했다. 이를 기념해 10일 맥도날드 신사점에서 신메뉴 출시 기념 행사를 열었다.

이날 양형근 한국맥도날드 대외협력 담당 이사는 진주 고추가 이번 프로젝트에 주인공이 된 이유를 설명했다. 양 이사는 “진주는 국내 시설 재배 생산량 1위다. 비옥한 토양, 풍부한 일조량, 그리고 깨끗한 남강이 흐르는 도시이다”라며 “그렇기에 일정한 고품질의 고추를 안정적으로 수급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주 고추는 높은 캡사이신 함유량을 가지고 있으며 과피가 두꺼워 아삭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갖고 있다. 또한 매운맛이 오래가지 않는 특징이 있어 버거의 맛과 잘 어울린다는 평가가 있어 선택했다”고 피력했다.

심사숙고해 선택한 진주 고추로 올해 맥도날드가 선보인 ‘한국의 맛’ 신메뉴는 △진주 고추 크림치즈 버거 △진주 고추 크림치즈 머핀 △영동 샤인 머스캣 맥피즈 3종이다. 버거부터 아침 식사 메뉴, 음료까지 다양한 종류로 출시돼 하루종일 언제나 맥도날드에서 한국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먼저 진주 고추 크림치즈 버거는 높은 품질의 진주 고추를 매콤새콤한 고추 피클로 재가공한 후 크림치즈와 조합한 ‘진주 고추 크림치즈’가 토핑으로 들어가 맛있게 매운맛과 감칠맛을 선사한다. 여기에 ‘진주 고추 홀스래디쉬 소스’가 버거 속 100% 순쇠고기 패티의 풍미를 더욱 극대화했다. 한입 베어 물자 입술과 혀에 묻은 크림 속에서 매콤한 맛이 톡 쏘았다.
함께 출시되는 진주 고추 크림치즈 머핀은 맥도날드 한국의 맛 프로젝트 최초로 출시하는 ‘맥모닝’ 메뉴다. 마찬가지로 진주 고추 크림치즈가 토핑으로 들어갔으며, ‘맥치킨’의 담백한 치킨 패티와 신선한 토마토까지 더해져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매콤하고 든든한 아침 식사 메뉴다.

한국의 맛을 담은 음료 신메뉴 영동 샤인 머스캣 맥피즈 역시 햇살 가득한 영동 지역에서 재배된 샤인머스캣으로 만든 달콤하고 청량한 탄산음료로, 진주 고추 크림치즈 버거, 진주 고추 크림치즈 머핀과 함께 즐기기에 제격이다.

한국맥도날드는 2024년 ‘한국의 맛’ 프로젝트로 경상남도 진주 고추가 들어간 ‘진주 크림치즈 버거’를 출시했다. / 사진=김수식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한국맥도날드는 2024년 ‘한국의 맛’ 프로젝트로 경상남도 진주 고추가 들어간 ‘진주 크림치즈 버거’를 출시했다. / 사진=김수식 기자

양 이사는 “한국맥도날드는 지역과의 상생을 바란다. 맥도날드에서 내놓은 햄버거의 판매량이 늘고 브랜드 관심도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진주 등의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는 것이 목표다”라고 밝혔다.

한국맥도날드의 ‘한국의 맛’ 프로젝트의 취지이기도 하다. ‘한국의 맛’은 2021년 한국맥도날드가 고품질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해 지역 농가에 활력을 불어넣고 고객들에게는 더욱 신선하고 맛있는 메뉴를 제공한다는 일면 아래 론칭한 로컬 소싱 프로젝트다.

한국맥도날드가 ‘한국의 맛’ 프로젝트를 통해 선보인 메뉴로는 ‘진도 대파 크림 크로켓 버거’, ‘창녕 갈릭 버거’, ‘창녕 갈릭 치킨 버거’, ‘보성녹돈 버거’ 등의 버거 메뉴가 대표적이다. 버거 외에도 사이드 메뉴 ‘허니버터 인절미 후라이’, 음료 메뉴 ‘제주 한라봉 칠러’, ‘나주배 칠러’, ‘7곡 쉐이크’ 등 다야안 한국의 맛 메뉴를 개발해 출시한 바 있다.

프로젝트 출범 이후 지난 3년간 맥도날드는 한국의 맛 메뉴들을 통해 743톤에 달하는 국내산 식재료를 수급해 사용했다. 이에 대한 고객들의 호응도 이어져 한국의 맛 메뉴들의 누적 판매량은 2000만개에 육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진주 고추 크림치즈 버거가 지역, 대한민국을 넘어 K푸드로 전세계에 팔리는 기분 좋은 상상도 해본다. 고추는 대한민국 국민 1인당 연간 소비량이 약 45㎏에 달할 정도로 즐겨 먹는다. 대한민국뿐만이 아니다. 전세계 인구 중 75%가 먹고 있을 만큼 글로벌한 식재료다.

백창호 한국맥도날드 메뉴팀장은 “한국이 좋아하는 친숙한 식재료를 사용하면서도 새로움을 줄 수 있는 메뉴를 만들고, 나아가 한국을 넘어 전세계에서도 사랑받는 메뉴를 선보이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메뉴 개발을 할 때 가장 먼저 한국인의 입맛을 겨냥해 만든다”면서도 “메뉴가 성공적으로 판매되고 해외에서 관심을 갖는다면 고민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김수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imks@g-enews.com
실키식스 자랑하는 BMW M4 콤페티션 컨버터블 모델
가장 대중적인 스포츠카, AMG A35 4매틱
BMW X1 차주, 볼보 순수전기차 C40을 타다. "다시 봤다! 볼보 너란 애!!"
국산 플래그십 '제네시스 G90'...여사님께도 잘 어울리는 플래그십 모델
요즘 우리도 뜬다~!!! 캠핑, 화물차 다재다능 '밴'들이 가라사대
아메리칸 머슬카 '포드 머스탱', 상남자들 저격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