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희귀템 공수…세븐일레븐, '역대급 물량' 위스키 런 행사

야마자키, 히비키 클래식 위스키부터 신상까지…2000여병 판매

송수연 기자

기사입력 : 2023-05-24 10:02


사진=세븐일레븐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은 한정판 위스키를 역대급 물량으로 구성해 판매하는 ‘위스키 런’ 행사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위스키 런 행사는 오는 25일 오후 2시 세븐일레븐 소공점(서울시 소공동), 챌린지스토어점(서울시 잠실동), 더스티븐청담점(서울시 청담동), 도선까페점(서울시 도선동) 총 4 점포에서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에 준비된 수량은 한정판 위스키 약 2000병으로 총 8가지 상품으로 구성했다.

먼저, 최근 품귀 현상을 보이고 있는 일본 위스키 3종 ‘야마자키 12년’, ‘히비키 하모니’, ‘산토리 치타’를 준비했다. 또 ‘발베니 16년 프렌치오크’를 비롯해 ‘발베니 14년 캐리비안’도 마련됐다. ‘발베니’는 위스키 입문자부터 마니아까지 폭넓은 지지층을 지닌 전통 스코틀랜드 브랜드다.

신상 위스키 라인으로는 출시되는 시리즈마다 품절을 기록하는 ‘글렌알라키 10cs’의 신규 ‘배치9’를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글랜알라키 10cs의 숫자 시리즈는 알코올 함유 58.1%의 높은 도수를 지닌 ‘캐스크스트렝스’ 상품이다.

이 밖에도 ‘글랜피딕 오차드’와 ‘조니워커 그린’까지 다채로운 상품을 준비했다.

송승배 세븐일레븐 음료주류팀 MD는 "이번 위스키 런 행사를 통해 몇 달간 심혈을 기울여 국내에서 거의 찾아볼 수 없는 희귀 위스키를 다양하게 준비해 선보고자 한다”며 “와인 트렌드를 선도해 온 세븐일레븐이 이제는 다양한 위스키를 보다 신속하고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