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문 대통령 "정치권이 분열 조장… 정치문화 달라져야"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1-14 11:19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치권이 앞장서서 국민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조장하는 것은 정말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며 "다음 총선을 통해서 그런 정치 문화가 달라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국회에서 극한 대결이 펼쳐지고 있는 상황에서 '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 가동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 협의 부분은 정말 이번 국회를 보면서 우리가 절실하게 느끼는 과제"라며 "국회가 지금처럼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민생 경제가 어려우면 어려움을 이겨내서 함께 손을 잡고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말로는 민생 경제가 어렵다고 하면서 실제로는 정부가 성공하지 못하기를 바라는 듯한, 우선은 제대로 일하지 않는 국회는 안 될 거라고 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협의체와 관련, "누차 강조하다시피 손뼉을 치고 싶어도 한 손으로는 칠 수가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역대 어느 대통령보다 많은 야당 대표와 야당 원내대표들을 만났을 것"이라며 "(야당이) 분당하기도 하고 합쳐지기도 하고 대화상대를 특정하고 싶지 않은 (분위기) 속에서도 가능하면 하고자 했다. 아예 3개월에 한 번씩은 분위기가 좋든 나쁘든 그냥 무조건 만나자는 식으로 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에 대해서도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그 합의조차도 지켜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지금까지 현실이었고 거기에 대해서 '대통령은 잘했냐, 책임을 다한 것이냐' 그렇게 말씀하신다면 저는 참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며 "어쨌든 협치의 어떤 의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저는 국회에서 조금만 마주 손을 잡아주신다면 또는 마주 손뼉을 쳐주신다면 저는 국민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