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소상공인연합회, 결국 '정치참여 정관개정 허가 요청' 자진 철회

정영일 기자

기사입력 : 2019-12-05 18:51

center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 등 참석자들이 지난 8월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소상공인연합회 정관 개정 촉구 회장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소상공인 연합회가 정치에 참여하려고 했던 시도가 결국 자진 철회로 막을 내리게 됐다.

소상공인연합회는 5일 오후 임시총회를 열고 중소벤처기업부에 제출한 '정치참여 금지' 조항 정관변경 허가 요청을 철회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소상공인정당창당준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강계명 위원장이 소상공인연합회 이사직도 자진사퇴 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7월 이사회와 총회를 잇달아 열고 정치참여를 금지한 정관 제5조 삭제 안건 등을 처리했다. 이후 연합회는 해당 정관 삭제에 대한 승인권한을 가진 중기부에 정관 변경 허가 요청했다.

그러나 중기부가 계속 소상공인연합회의 정치참여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뜻을 접어야 했다. 박영선 장관은 지난 국감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소상공인연합회의 정치세력화와 관련해 민주노총·한국노총 등 노동조합의 정치활동과 다르다고 선을 긋는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해 중기부 관계자는 "소상공인 연합회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는 대표성을 가져가는 단체로 확실히 자리매김하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