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하나금융투자, 복합점포 3곳 오픈…시너지 기대

최성해 기자

기사입력 : 2019-12-03 17:43

center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왼쪽 3번째)이 삼성동 금융센터 복합점포 오픈식에 참석해 축하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정춘식 하나금융투자 부사장 겸 KEB하나은행 개인영업그룹 부행장, 안영근 KEB하나은행 중앙영업1그룹 총괄부행장,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 강용수 하나금융투자 삼성동금융센터장, 삼성동금융센터 손님 3분, 김기홍 KEB하나은행 1Q뱅커 센터장, 하승호 하나금융투자 WM 총괄본부장, 윤병군 하나금융투자 중앙본부장
하나금융투자(대표이사 이진국)는 지난 2일 복합점포 3곳을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삼성동금융센터와 원주지점은 복합점포로 새출발했으며, 강남파이낸스골드클럽은 이전 오픈했다.

삼성동금융센터는 하나금융투자의 메가점포인 선릉금융센터가 KEB하나은행 1Q뱅커센터와 합쳐져 복합점포가 됐다.

삼성동금융센터는 다수의 자산관리 전문 인력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앞으로 인근 KEB하나은행의 점포들과 협업을 통해 테헤란로에 있는 법인들의 금융지원에 앞장설 계획이다.

강남파이낸스골드클럽은 하나금융투자 강남골드클럽이 역삼동 강남파이낸스 빌딩에 있는 KEB하나은행 강남파이낸스PB센터와 결합해 재탄생했다.

외환 업무에 특화된 KEB하나은행 강남파이낸스PB센터와 하나금융투자의 해외주식, 해외파생 등 글로벌 투자영역을 결합해 증권과 은행의 신개념 협업모델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주 중심부에 있는 원주지점도 복합점포로 탈바꿈했다. 원주지점은 앞으로 비수도권지역 증권과 은행 협업의 롤모델을 제시한다.

삼성동금융센터와 강남파이낸스골드클럽, 원주지점은 오픈을 기념해 금리 연 3%의 특판 우대상품을 2개월간 판매한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복합점포들이 손님들에게는 다시 찾고 싶은 곳으로, 직원들에게는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일터이자 배움터로 발돋움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증권과 은행간의 협업을 통해 투자자의 다양한 금융욕구를 충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