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남대서양 폐플라스틱 병 대부분이 중국산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14 17:44

공유 0
남대서양 무인도에 도착한 폐플라스틱병의 대부분은 중국에서 만들어진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center
남대서양 무인도 인억세스블섬에서 발견된 중국제 500 밀리리터짜리 폐 플라스틱 생수병 .사진=피터라이언/비즈니스인사이더


미국의 온라인 경제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 일본어판은 지난 11일 미국 국립과학원 소속 과학자들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남대서양으로 매년 흘러들어오는 폐플라스틱은 코끼리 약 200만 마리와 같은 약 1400만t으로 이중 40%는 일회용 플라스틱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미국 국립과학연구원 회보에 발표된 연구는 남대서양 무인도 '인억세서블섬'에 버려진 플라스틱 병들과 같은 쓰레기를 72일간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남아프리카와 아르헨티나 사이, 남대서양 해류가 다시 도는 남쪽 끝 지점에 있는 이 섬의 면적은 13㎢로 벼랑으로 둘러싸여 있어 서쪽 해안의 돌투성이 모래 해변으로만 접근할 수 있다.

남대서양 해류는 남대서양에서 남극순환류 북쪽, 남위 30∼40 도 사이를 동쪽으로 흐르는 한류(寒流)를 말한다. 이 해류는 쓰레기를 싣고 와서 태평양 쓰레기 벨트에 비견될 거대한 쓰레기 벨트를 만든다. 그리고 텍사스의 두 배 크기의 쓰레기 벨트에는 1조 8000억 개의 플라스틱 조각이 있다.

과학자들은 1984년과 2009년, 2018년 등 세 번 이곳을 방문해 플라스틱 수천 점을 수거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지난 35년 동안 가장 많은 플라스틱 병의 숫자는 매년 14.7% 증가했다. 또 72일간의 조사 기간 동안 표류한 플라스틱 병의 대부분은 중국에서 만들어졌고 그것도 지난 2년 사이에 제조된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남대서양 무인도 인억세스블섬에서 한 연구자가 페트병의 라벨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피터 라이언/비즈니스인사이더


또 병에 붙은 마크와 날짜를 분석한 결과 1980년대 병의 3분의 2는 남미에서 온 것으로 나타났다. 2009년에는 절반이 남미, 절반이 아시아에서 온 것으로 조사됐다. 그런데 9년 뒤인 2018년 조사결과 아시아에서 온 병이 전체의 75%를 차지했고 대부분이 중국에서 온 것으로 밝혀졌다.

2018년 수거된 중국제 플라스틱 병들의 대부분은 스탬프가 찍인 지 2년 안에, 중국 본토에서 더 가까운 곳에서 표류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팀은 아시아에서 대서양까지 자연스레 병이 표류하려면 3년에서 5년이 걸릴 것인 만큼 중국 상선이 원천인 것으로 판단했다. 이 섬 근처 수역을 항해하는 아시아 화물선의 숫자는 1980년 이후 크게 증가했다.

일부 과학자들은 전 세계 바다에는 5조2500억 개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는 우리 은하계에 있는 별의 숫자보다 많은 것이라고 본다고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전했다.

과학자들은 이들 일회용 플라스틱 폐기물의 출처를 모르고 있었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일부분 답을 제시하는데 페트병의 경우 쓰레기를 바다에 버리는 중국 상선일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주장한다. 보고서 주 저자인 피터 라이언(Peter Ryan)은 "쓰레기는 육지가 아닌 바다에서 온 것이며 일부 상선은 그런 짓을 하는 데 아마 아시아 선박일 것"이라면서 "쓰레기 투기는 유엔해양오염방지협약(마폴협약)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라이언은 "중국 병은 다른 나라로 수출되거나 다른 나라의 선박에 팔린뒤 버려졌을 수 있다"면서 "유엔에 따르면 남미와 아프리카는 생수를 적게 수입하며 이들 지역에서 판매하는 생수들은 지역에서 생산된다"고 덧붙였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jacklondon@g-enews.com



많이 본 중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