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연임 성공' 박용만 회장 "정책대안 제시 목표"

-22일 총회서 재선출…'3기 체제' 개막

길소연 기자

기사입력 : 2018-03-22 12:00

center
대한상공회의소는 22일 오전 서울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용만 회장을 23대 대한상의 회장으로 만장일치 추대했다고 밝혔다. 사진=대한상의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한국 경제를 변화시킬 사회적 동력을 제공하고, 정책 대안을 제시하겠다."

연임에 성공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의 첫 일성은 '민간 씽크탱크' 역할 강조였다.

대한상의가 재계를 대변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한국 경제의 새로운 도약에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22일 대한상공회의소는 서울 남대문 상의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박용만 회장을 23대 대한상의 회장으로 만장일치 추대했다.

우선 박 회장은 지난 3년을 돌아보며 "경제계 목소리를 사회 곳곳에 무게감 있게 전달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온 시간이었다"고 회상한 뒤 "봉사할 기회를 주신 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포부도 밝혔다. 박 회장은 "이익집단의 감정적 읍소로 치부되기보다, 기업과 사회가 조화롭게 발전하는데 필요한 의제를 설정하고 대화의 물꼬를 트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대한상의의 씽크탱크 역할이 보다 강화될 전망이다.

세부적으로 기업의 현실 인식을 돕기 위해 경제 전망과 국제현안 분석 기능이 강화되고 중장기 과제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는 조직도 보강될 예정이다.

기득권과 규제개혁에 대한 시각도 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회장은 "변화의 길목마다 기득권이라는 장벽이 대단히 견고하게 자리 잡고 있다고 느낄 때가 많았다"며 "규제 개혁 프로세스부터 확립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한편 박용만 회장은 지난 2013년 8월 중도 사임한 손경식 전 회장의 잔여 임기를 수행한 뒤 2015년 3월 22대 회장에 추대됐다.

지난달 21일 23대 서울상의 회장에 다시 선출되면서 사실상 회장 연임을 확정 지었다. 대한상의 회장직은 한 차례 연임만 가능한 만큼 이번 재선출로 마지막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