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이재용 부회장 "기업 본분은 고용창출…직접 챙기겠다"

문 대통령.경제계 간담회서 "어깨 무겁다…코로나19 사태 신속하게 극복할 것"
청와대에 '中진출 주재원에 대통령 격려메시지'·'저녁회식 활성화' 제안

오만학 기자

기사입력 : 2020-02-14 16:11

center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은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제일 중요한 것은 고용창출이다. 제가 직접 챙기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경제계의 코로나19 대응 간담회에서 "기업의 본분은 고용창출과 혁신, 투자이다. 2년 전 약속을 꼭 지키겠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한 데 대한 화답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앞서 지난 2018년 미래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3년간 180조 원을 신규로 투자하고 약 4만 명을 직접 채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사태를 맞고 보니 좀 더 미리 준비했어야 했다는 생각이 들어 어깨가 무겁다"면서 "지금부터라도 신속하게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위기는 항상 있었고 극복할 수 있다"면서 "(삼성전자보다) 협력사 어려움이 더 크다. 실질적 지원이 일어날 수 있게 세심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간담회가 끝난 뒤 청와대에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 주재원과 그 가족들에게 문 대통령께서 영상격려 메시지를 보내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그는 또 "내수 진작 차원에서 점심을 외부 식당에서 이용하는 것뿐 아니라 저녁 회식도 활성화했으면 좋겠다"면서 "'주 52시간 근로 제도' 저촉 우려를 해결해 줬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