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화오션, 세계에서 가장 은밀한 잠수함 기술 연구

잠수함 은폐기술 핵심 소자장비 설계기술 용역 계약 체결
무인 잠수정 에너지원 시스템 수주 등 첨단 기술력 선도

채명석 기자

기사입력 : 2023-11-29 10:05

한화오션이 건조 중인 장보고-III Batch-II 잠수함 모형. 사진=한화오션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오션이 건조 중인 장보고-III Batch-II 잠수함 모형. 사진=한화오션
한화오션이 함정 관련 핵심 연구 프로젝트를 연이어 수주했다.

한화오션은 최근 국방기술진흥연구소와 ‘잠수함용 신형 소자장비 설계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소자(消磁)장비란 잠수함에서 발생하는 자기(磁氣)를 줄여 적에게 탐지되는 것을 회피하기 위한 장비를 말한다.
이번 용역 계약을 통해 한화오션이 개발할 설계기술은 소자코일‧제어기, 전원공급기, 자기센서 설계기술 등이다. 한화오션은 이러한 기술들을 통해 첨단 스텔스 기능을 강화, 세계에서 가장 은밀한 잠수함을 건조할 예정이다. 자기를 응용한 다양한 무기가 활용되는 현대전에서 잠수함의 생존성을 높이기 위한 필수 기술이다. 이 연구는 2028년 5월까지 연구를 진행하고 시제를 제작하여 성능을 검증할 예정이다.

지난 10월에는 국방과학연구소의 시작품 사업인 ‘무인 잠수정용 에너지원 시스템’ 사업의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다목적 모듈형 무인 잠수정에 적용될 수소연료전지 체계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한화오션은 40년에 가까운 잠수함 분야 건조 경험에서 비롯된 최고의 잠수함 기술을 자랑하고 있다. 대한민국 ‘최초’, ‘최고’, ‘유일’의 기록을 모두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987년 대한민국 해군으로부터 1200t급 잠수함 1번함 ‘장보고함’을 최초로 수주한 이래 장보고-I 9척과 장보고-II 3척, 3000t급 장보고-III 신형 잠수함 4척 등 대한민국이 보유한 23척 잠수함 중 16척을 건조했다. 한화오션은 대한민국 잠수함 전 선종을 건조한 ‘유일’한 조선소다.

한화오션은 독자적으로 3000t급 이상의 중형 잠수함을 개발했다. 자체 기술력으로 3000t급 이상의 중형 잠수함을 독자적으로 개발한 국가는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인도, 러시아, 중국뿐이다. 한화오션의 독자 개발로 한국이 8번째로 그 이름을 올렸다. 한화오션은 인도네시아에 6척의 잠수함을 수출한 바 있다. 대한민국이 잠수함을 해외에 수출한 최초 사례다.

한화오션은 “초격차 방산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술 혁신과 발전을 촉진하며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해양 방산시장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해양 안보를 강화하고 국가의 전략적인 이익을 지원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