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국당, 대통령 기자회견 '100분간 탓·탓·탓'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20-01-14 15:12

center


자유한국당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대통령이 노래한 100분간의 '탓탓탓'"이라고 비난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정치는 국회 탓, 경제는 언론 탓, 안보는 시간 탓 심지어 조국 사태는 국민 탓으로 돌렸다"며 "국민이 궁금해하는 불리한 사안에는 입을 닫거나 얼버무렸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자화자찬과 현실도피, 남 탓 일관이란 평가를 받았던 대통령 신년사의 복사판"이라며 "이럴 거면 아까운 전파를 낭비하며 기자회견을 할 필요가 있나. 차라리 친문(親文) 팬클럽 행사를 여는 게 나을 뻔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이 궁금해하는 민생 문제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다. 내 집 하나 마련하겠다는 일반 서민들을 투기 세력으로 몰고 경제 현실에 대한 오독도 여전했다"며 "돌려막기 인사, 낙하산 인사에 대해 안정이 필요해 선택했다는 기상천외한 답변을 내놓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무능했던 대통령이자 가장 귀를 닫은 대통령으로 절대 잊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