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올해 핀테크 지원예산 198억 원…작년보다 2배 확대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20-01-14 14:34

center
금융당국이 올해 핀테크 지원예산을 198억6800만 원 규모로 지난해보다 2배 가량 확대 편성했다. 자료=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올해 핀테크 지원예산을 지난해보다 2배 가량 확대 편성했다.

14일 금융위원회는 2020년도 핀테크 지원예산이 전년 대비 97억 원 가량 증액된 198억6800만 원으로 편성됐다고 밝혔다.

이 같은 예산 확대 편성은 정부가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로 선정해 육성 중인 ‘핀테크’ 스케일업을 통해 금융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해서다.

이번 예산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부분은 핀테크 활성화 예산이다. 198억 원 중 172억 원 상당을 투입해 핀테크 기업의 금융테스트베드 비용지원, 맞춤형 성장프로그램 등 핀테크 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금융테스트베드 운영 및 참여 지원에만 100억원 상당이 투입되며, 국민참여형 글로벌 핀테크 박람회 예산 역시 대폭 확대돼 올해 그 규모가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핀테크 기업 맞춤형 성장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는 16억5500만 원, 국민참여 글로벌 핀테크 박람회에 17억4300만 원, 핀테크 보안지원에는 7억300만 원, 국제협력 강화와 국제동향 연구에는 2억 원이 지원된다.

한편 핀테크 지원사업 보조사업자로는 지난해에 이어 ‘한국핀테크지원센터’가 선정됐다.

금융위는 “핀테크지원센터와 협업을 통해 핀테크기업들의 혁신도전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신속한 예산 집행을 위해 이달 중 사업별 세부공고를 추진하고 오는 16일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 주요도시 등에서 이에 대한 사업 설명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