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폴란드 원전 수주전 뛰어든 한수원 "미국 제쳐라"...한국형원전 집중 홍보

바르샤바서 컨퍼런스 개최...한전기술·두산重·대우건설 등 대거 참석
미·프와 경쟁...“합작기업 설립해 적극 협력” 美정부 지원공세에 대응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19-12-06 17:16

center
5일(현지시간) 폴란드 인터컨티넨털 바르샤바 호텔에서 열린 한국형 원전 홍보행사 ‘APR Conference 2019'에서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가 한국형 원전과 한국원전산업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폴란드 정부가 의욕을 갖고 추진 중인 신규 원전 사업에 한국형 원전을 내세워 강력한 경쟁자인 ‘미국 견제하기’에 나섰다.

6일 한수원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한국형 원전 홍보행사 ‘APR 컨퍼런스 2019’를 열어 한국형 원전은 물론 한국 원전산업 관련 장점을 적극 소개했다.

한수원과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KNA), 코트라(KOTRA)가 공동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한전기술, 두산중공업, 한전원자력연료, 대우건설 등 국내기업은 물론 폴란드 정부 에너지부, 폴란드전력공사(PGE), 폴란드 원자력연구소(NCBJ) 등 현지 기관·기업 등 30여 업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주폴란드 한국대사관이 행사를 후원했다.

한수원은 처음으로 원전 도입을 추진하는 폴란드 관계자들에게 한국형 원전을 중심으로 한국 원잔산업계와 원전 국산화 경험, 원전사업 파이낸싱 방안, 원자력 인력 양성 등 원전사업 노하우를 설명하고 상호간 논의도 진행했다.

한수원 측은 “폴란드 신규 원전사업은 한국형 원전의 수출을 위해 정부와 한수원, 한국 원전산업계가 수주에 역량을 쏟고 있는 사업”임을 강조하며 “이번 행사에서 한국형 원전의 우수성을 적극 알려 폴란드 신규원전에 강한 참여 의지를 피력했다”고 말했다.

폴란드 정부는 지난해 신규원전을 포함한 ‘2040 국가에너지정책안’을 발표하고, 노후발전소 대체와 안정된 전력 공급, 국가 에너지안보 확보 차원에서 신규원전 6기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신규원전 건설로 오는 2043년까지 폴란드 총 발전량의 약 10%에 해당하는 6~9기가와트 전력량 생산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원전 6기 건설에 소요되는 총 사업비는 약 514억 달러(61조 2500억 원대)이다.

이같은 폴란드 정부의 신규 원전사업 추진에 한국뿐 아니라 미국, 프랑스가 큰 관심을 보이며 수주 참여에 적극성을 띠고 있다.

특히, 미국은 지난달 중순 폴란드에서 ‘미-폴란드 원자력산업 포럼’을 개최하고 신규원전 수주를 위한 합작회사 설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조지트 모스바허(Georgette Mosbacher) 주폴란드 미국대사가 직접 포럼에 참석해 “미국기업들은 폴란드 원전 프로젝트에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기업의 수주 활동을 지원했다.

폴란드 정부의 에너지 인프라전략 책임자도 “폴란드전력공사가 합작사의 주주로 참여할 수 있다”며 화답했다.

따라서 현지 언론들은 폴란드 신규원전 수주전에서 미국이 한국, 프랑스보다 가능성이 더 높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도 폴란드 신규원전에 힘쏟으며 미국의 기선 제압을 적극 견제하고 있다.

5일 폴란드에서 마련한 한국형 원전 홍보행사도 이같은 취지로 열린 자리로 한수원을 포함해 원전기술 전문기관, 원전기술과 시설인프라 민간기업들이 대거 참여해 미국에 못지 않게 강한 수지 의지를 과시했다.

앞서 한수원은 지난 9월 폴란드 에너지부 주요인사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신고리 3,4호기 원전 운영,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을 보여주며 한국형 원전의 우수성과 원전인프라 시공 능력을 소개했다.

김상돈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은 “폴란드 홍보행사를 통해 우리 원전산업계의 경험을 폴란드에 공유하며, 현지 원자력산업계와 협력을 확대해 한국 원전기술에 우호 여론을 조성함으로써 폴란드 원전 수출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