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LGU+·KB국민은행 알뜰폰 '리브M' 출시 2달…무제한 가입자가 93% 배경엔?

KB국민은행, 모바일 금융거래의 편의성을 대폭 강화
사용 유심칩으로 공인인증서 추가발급없이 금융거래
매달 11GB→매일 2GB→3Mbps 4G 무제한 월 4만4000원
매달 9GB→소진시 1Mbps 5G 무제한에 월 4만4000원
매달 180GB→소진시 10Mbps 5G 무제한 월 6만6000원
KB국민은, "스타뱅킹 등 앱 접속률 일반 고객 대비 2.7배"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20-01-27 09:25

center
사진은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 방문한 고객이 리브엠 무제한 요금제 가입을 위해 직원에게 상담 받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통신망을 활용해 서비스 중인 KB국민은행의 가상통신망(MVNO·알뜰폰) 서비스 '리브엠(Liiv M)'이 출시 두 달째 MVNO 시장의 질적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27일 KB국민은행과 함께 내놓은 MVNO 서비스 리브엠이 두 달간 받은 가입자의 93% 이상이 '무제한 요금제' 이용자라고 밝혔다.

리브엠은 KB국민은행이 금융권 처음으로 선보인 이동통신 서비스이다. MVNO 사업자로는 최초로 5G 요금제를 선보였다.

LG유플러스가 출시 두 달이 지난 시점에서 가입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리브엠 가입자의 93% 이상이 ▲매달 11GB와 소진 시 매일 2GB, 일 데이터까지 모두 사용 시 3Mbps 속도 무제한 데이터 제공의 월 4만4000원 LTE 무제한 요금제 ▲매달 9GB, 소진 시 1Mbps 속도 무제한 데이터 제공 월 4만4000원 ’5G 라이트 요금제’ ▲매달 180GB, 소진 시 10Mbps 속도 무제한 데이터 제공 월 6만6000원 ‘5G 스페셜 요금제’ 등 무제한 요금제에 가입자로, MVNO 시장에 활력을 가져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브엠은 다음달 말까지 가입할 경우 1년간 LTE 무제한 요금제를 반값에 이용할 수 있는 파격적인 할인 프로모션을 제공하고 있다. 또 KB국민은행 계좌를 통해 급여·연금·관리비 등 자동이체 조건을 충족하거나 제휴카드를 이용하면 기존 LTE와 5G 무제한 요금제 대비 절반 이상 저렴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어 무제한 요금제 가입 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또 리브엠 고객의 KB국민은행 스타뱅킹 등 주요 애플리케이션 접속률이 LG유플러스 일반 고객보다 약 2.7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리브엠이 개발한 KB모바일인증서 탑재 유심(USIM) 덕분인 것으로 보인다. KB국민은행은 금융회사 특징을 살려 유심(USIM) 안에 KB모바일인증서를 탑재했다. 이에 이용자들은 휴대폰을 교체해도 사용중인 유심칩으로 공인인증서 추가발급 없이 금융거래가 가능해 모바일 금융거래의 편의성을 대폭 강화했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담당은 “리브엠은 LG유플러스의 선도적 5G 네트워크와 서비스는 물론 모바일 금융거래의 편의성, 파격적 금융결합 혜택 등 KB국민은행의 강점을 살려 MVNO 시장 규모 확장과 질적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통신과 금융의 본격 융합 신호탄을 쏜 리브엠이 앞으로 다양한 상품, 유무선 결합 할인 등 실질적 통신 혜택으로 MVNO 시장 주도권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