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국민과의 대화' 文대통령 "모병제 아직은 현실적으로 실시할 만한 형편안돼"

"모병제, 언젠가 우리 사회가 가야 할 길"

유명현 기자

기사입력 : 2019-11-19 20:56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MBC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후 8시부터 MBC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사전 각본없이 무작위로 선택된 패널들로부터 질문을 받았다.

이날 한 참석자가 모병제 전환에 대해 질문하자, 문 대통령은 "아직은 현실적으로 모병제 실시를 할 만한 형편이 되지 않는다"며 "중장기적으로 설계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모병제가 화두가 되고 있는데, 우리 사회가 언젠가는 가야 할 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갈수록 직업 군인들을 늘려나가고 사병 급여도 높여 나가서 늘어나는 재정을 감당할 수 있게끔 만들어나가고, 첨단 과학장비 중심으로 전환을 해 병력의 수를 줄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더 발전해 평화가 정착되면 군축도 이루며 모병제 연구를 해야 한다"고 마무리 지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