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시동 점검하던 BMW 승용차에서 화재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19-11-19 09:19

center
BMW 화재 자료사진


18일 오후 5시 54분께 인천시 연수구 옥련동 중고차수출단지에 주차된 상태로 시동 점검을 받은 BMW 530i 승용차에서 불이 나 6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엔진룸이 검게 타는 바람에 소방서 추산 28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이 승용차는 2002년에 제조됐으며 중고차 매물로 나온 차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