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산업부, 소재부품장비 협력관 신설… 한시 운영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19-11-19 07:49

center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하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 대책과 관련, 민관 협력방안을 조율하는 전담조직이 한시 운영될 예정이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산업정책실 산하에 '소재부품장비협력관'을 신설하는 내용의 '직제 시행규칙' 개정안을 마련, 이르면 다음달 시행할 계획이다.

소재부품장비협력관실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통령 직속 '소재부품장비경쟁력위원회' 운영과 협력 모델 발굴·지원, 규제 개선 신청에 따른 관계부처 협의 등을 맡게 된다.

또 일본 수출 규제를 계기로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정밀화학 분야와 이와 관련된 국제협약 이행 등에 대한 업무도 담당할 예정이다.

소재부품장비시장지원과, 화학산업팀 등 '1과·1팀' 체제이며, 29명으로 구성돼 1년간 활동하도록 했다.

산업부는 이를 위해 산업정책실 산하 조직의 기구와 기능을 일부 조정·개편하는 한편 인력 수요를 감안, 12명을 증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산업정책실은 기존의 산업정책관, 제조산업정책관, 소재부품산업정책관과 함께 국장급 조직이 1개 늘어나게 된다.

한편, 산업부는 장비 산업의 중요성을 고려해 기존 '소재부품'이 들어간 부서 명칭을 '소재부품장비'로 변경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