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화생명, '생활든든한 스마트변액통합종신보험' 출시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19-11-18 15:54

center
한화생명은 수익성을 추구하는 고객에게 안성맞춤인 '한화생명 생활든든한 스마트변액통합종신보험'을 18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은 초저금리를 넘어 제로금리를 향해가고 있는 금리상황에서 수익성을 추구하는 고객에게 안성맞춤인 ‘한화생명 생활든든한 스마트변액통합종신보험’을 18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고객이 설정한 연령(55세 또는 60세) 이후 사망 시 사망보험금을 최대 200%까지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면 가입금액 1억 원, 체증형 200%, 55세 체증 선택 시 54세까지는 가입금액만큼 사망보험금을 보장받다가 55세부터는 매년 가입금액의 10%씩 증액한 사망보험금을 수령할 수 있다. 최대 10년까지 늘어나기 때문에 고객이 받을 수 있는 최대 사망보험금은 2억 원까지 증가한다.

또 경제활동기에는 사망보험금에 집중하다가 은퇴 후(55세~90세)에는 가입금액 일부를 감액해 생활자금으로 받을 수 있게 했다.

예를 들면 가입금액 1억 원, 생활자금 개시나이 60세, 수령기간 10년, 가입금액 감액비율을 50%라고 설정한다고 하면 고객은 60세 이전까지는 사망보험금 1억 원을 보장받는다. 이후 60세부터는 사망보장은 50%로 단계적으로 감액되고, 나머지 50%에 해당하는 적립금은 10년간 생활자금으로 수령할 수 있다.

생활자금을 받도록 설정하면 변액 투자수익률이 하락해도 기본보험료에 대한 예정적립금을 보증하기 때문에 주식시장의 변동성 리스크를 보완할 수 있어 안정적인 운용이 가능하다. 만약 투자수익률이 좋으면 더 많은 적립금을 얻을 수도 있다.

고객이 더 많은 생활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장기유지보너스, 생활자금 보너스, 납입보너스 가산도 신설했다. 보너스 금액은 유지기간, 보험가입금액 등에 따라 차등해 가산된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