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대일 무역적자 16년 만에 최저 전망… 일제 불매운동 등 영향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19-11-18 08:07

center


일제 불매운동으로 소비재 수입이 줄어들면서 올해 대일 무역수지 적자가 16년 만에 최저를 기록할 전망이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달 말까지 대일 무역수지 적자는 163억66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06억1400만 달러보다 20.6% 줄었다.

이는 2003년의 155억6600만 달러 이후 가장 적은 적자다.

이에 따라 올해 연간 대일 무역적자는 200억 달러를 밑돌아 적자가 가장 컸던 2010년의 361억2000만 달러의 절반 수준으로 축소될 수 있을 전망이다.

올 들어 10월까지 대일 수출은 237억46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줄어드는 데 그쳤으나 수입은 401억1100만 달러로 12.8% 감소했다.

일본제 불매운동으로 자동차, 의류, 주류, 전자제품 등 소비재 수입도 큰 폭으로 줄었다.

7월 이후 일본제 자동차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