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LG전자 "V50S와 함께 한 프랑스 여행기 인기 급상승"…3주만에 180만 돌파

여행전문 유튜버 경식-보라 커플, V50S로 촬영
개선문·에펠탑 등 관광명소와 와이너리 등 담아

박수현 기자

기사입력 : 2019-11-17 11:00

center
유투버 경식-보라 가 LG V50S 씽큐로 찍은 프랑스 동영상이 3주만에 조회수 180만 명을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은 영상 갈무리. 사진=LG전자
LG전자가 지난달 25일 공개한 LG V50S 씽큐(ThinQ) 프랑스 여행 영상이 공개 3주 만에 조회수 180만 명을 넘어서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3주간 일 평균 8만 5000 명 이상이 이 영상을 본 셈이다. 3분 분량의 영상은 개선문, 생 앙드레 대성당, 보르도 대극장, 에펠탑 등 유명 관광명소는 물론이고 와이너리, 고성 등 프랑스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감각적으로 담아냈다. 영상은 여행 전문 크리에이터로 유명한 ‘경식-보라 커플’이 V50S 스마트폰 카메라로 직접 촬영한 것으로, 리모컨과 삼각대와 같은 최소한의 보조장비만 사용했다.

LG전자는 "영상을 보면 LG V50S 씽큐의 강력한 콘텐츠 제작 성능이 잘 드러난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전면카메라가 비추는 모습을 듀얼 스크린에도 똑같이 띄워주는 ‘미러모드’를 사용하면 3200만 화소 디지털카메라처럼 촬영할 수 있다. 또 ‘스테디캠’ 기능은 별다른 장비 없이도 흔들림 없는 영상을 만들 수 있도록 도와준다.

LG전자는 ▲주변 소리를 보다 생생하게 담아주는 ASMR ▲듀얼 스크린을 조명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반사판모드 등으로도 고성능 촬영장비 못지 않은 컨텐츠 제작 성능을 낸다고 덧붙였다. .

이번 영상은 LG전자가 외국 관광청과 협업해 해외 유명 관광명소의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담아내 고객들에게 알리는 마케팅 활동의 일환이다. 지난해 LG V40로 촬영한 페루 여행 영상이나 올해 LG G8로 촬영한 캐나다 여행 영상 모두 고객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LG전자 관계자는 “LG V50S 씽큐는 강력한 콘텐츠 제작 성능을 갖춰 가족, 친구와의 소중한 시간을 남기기에 제격”이라며 “다양한 매력을 알리기 위한 활동을 지속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