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일본, ‘규제 품목’ 액체 불화수소도 수출 허가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19-11-16 11:06

center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에 대한 3개 핵심 소재 수출 규제를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반도체 생산라인용 액체 불화수소(불산액)에 대한 수출도 허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최근 자국 화학소재 생산업체인 '스텔라케미파'의 대 한국 액체 불화수소 수출 허가 요청을 받아들인다고 통보했다.

이번에 수출 승인을 받은 스텔라케미파는 세계 고순도 불화수소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업체로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가 시행된 3분기 동안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1%, 88% 급감하는 등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허가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이 지난 7월 수출 규제 발표 직후 주문한 물량 가운데 서류보완을 이유로 반려된 일부에 대한 것으로 수출 신청에 대한 심사 과정이 원칙적으로 '90일'로 규정돼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월 초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을 허가한 것을 시작으로, 같은 달 말 기체 불화수소에 이어 9월에는 플루오린폴리이미드도 반출을 승인한 바 있다.

이로써 포토레지스트(PR)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PI), 기체 불화수소(에칭가스)에 이어 수출 규제 품목이 제한적이지만 모두 열린 셈이 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