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전동스쿠터 공유 美 '라임', 일본시장 탐색 '끝' 본격 '출사표'

김길수 기자

기사입력 : 2019-11-16 07:00

center
중의원 제일 의원 회관에서 개최된 마이크로 모빌리티 추진 협의회 기자 발표회. 자료=지지닷컴
일본 전동스쿠터 사업자를 중심으로 구성된 ‘마이크로 모빌리티 추진 협의회(이하 협의회)’는 14일(현지 시간) 세계최대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업체 ‘LIME(라임)’을 운영하는 뉴트론 홀딩스(Neutron Holdings)의 일본법인이 협의회에 참가했다고 발표했다.

또 협의회 참가 사업자가 실시하는 전동스쿠터 공유 사업에 대해, 이용자의 안전 및 사업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기본 원칙과 세칙을 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안전 지침’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안전과 안심을 확보한 후 (라임) 보급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미첼 프라이스(Mitchell Price) 라임 아태지역 정부 정책 및 전략 부서장은 “협의회에 참여해, 경합과 함께 (일본 시장) 규제를 바꿔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일본 시장에 대한 전개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던 라임이 탐색을 끝내고 본격적으로 ‘출사표’를 던진 셈이다.

라임은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세계 20개국을 주요 사업 무대로 전개하고 있는 세계 최대 전동스쿠터 공유 사업자로 최근 일본 국내 보급을 주시해 왔다. 또 지난 8월 KDDI로부터 출자를 받은 후 9월부터 후쿠오카시에서 실증 실험을 실시하는 등 일본 시장 전개의 가능성을 모색해 왔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