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삼성생명, 3분기 당기순이익 2202억 원…전년 대비 21.6% 감소

이보라 기자

기사입력 : 2019-11-14 17:19

center
삼성생명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220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6% 감소했다.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은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220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6%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1~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9768억 원으로 전년 동기(1조7267억 원)대비 7499억 원(43.4%) 줄었으나 지난해 5월 삼성전자 지분 매각에 따른 일회성 이익(7515억 원)을 제외하면 올 들어 16억 원이 늘어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는 3분기 3204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3057억 원)대비 4.8% 증가했으며, 1~3분기 누적 기준으로도 17.8% 증가했다. 이는 건강상해보험 등 보장성 상품의 판매 확대에 따른 결과로 분석됐다.

영업 지표인 신계약 APE(연납화보험료)는 3분기 6270억 원으로 8.2% 감소했다. 다만 이익기여도가 높은 보장성 상품의 신계약 APE는 4588억 원에서 4666억 원으로 1.7% 증가했다.

총자산은 306조9000억 원으로 지난해 9월 말(289조1000억 원) 대비 6.1% 증가했으며, 자본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급여력(RBC)비율도 317%에서 363%로 상승해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