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SK네트웍스, 성일하이텍과 손잡고 ‘자원 재순환과 재활용’ 확대

남지완 기자

기사입력 : 2019-11-13 16:53

center
13일 SK네트웍스와 성일하이텍이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중고폰 매입기기 ‘민팃ATM’을 운영하는 SK네트웍스가 역량 있는 중소기업과 손잡고 휴대폰 재사용, 폐휴대폰 확보 등 자원 재순환을 통한 사회적 가치 사슬의 폭을 확대하고 있다.

SK네트웍스는 13일 명동 사옥에서 성일하이텍과 ‘리사이클을 통한 자원순환 촉진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성일하이텍은 리튬이온 배터리 내 유가금속인 코발트, 니켈, 망간, 리튬, 구리 등 리사이클 분야의 탁월한 전문성을 갖춘 글로벌 강소기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3R(환원-재사용-재활용) 분야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 연구·마케팅 활동 정보를 공유하며 폐휴대폰 수거량 증대와 재활용 효율성 향상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SK네트웍스는 또한 폐휴대폰에 정보기술(IT) 기기 등 대상 품목을 더 늘리기로 했다. 이를 통해 얻은 이익을 공동 사회공헌 활동 등 공익 목적으로 사용하는 방안도 협의할 방침이다.

서보국 SK네트웍스 정보통신부문장은 “SK네트웍스가 성일하이텍을 파트너로 맞아 사업을 통한 사회적 가치 구현을 더욱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했다”며 “다양한 영역에서 지속적인 리사이클 사업을 하기 위해 열린 자세로 기술력을 지닌 업체들과 협력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