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러시아의 '꼼수'...IMO 환경규제 늑장대처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기사입력 : 2019-11-09 06:00

공유 0
center
러시아 국영 석유기업 소브콤플로트 선박이 6일(현지시간) 태평양을 운항하고 있다. 사진=소브콤플로트 홈페이지
러시아 국제해사기구(IMO)환경규제에 딴지를 걸어 빈축을 사고 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7일(현지시간) IMO 환경규제가 내년 월 1일 발효를 앞둔 가운데 러시아 정부가 IMO런던 사무소에 환경규제 시점을 2024년으로 늦춰 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IMO는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2020년부터 전 세계 선박유 황 함량 상한선을 0.5%로 제한하는 황산화물 배출 규제를 시행한다. IMO가 상한선을 2012년 4.5%에서 3.5%로 낮춘 지 8년 만에 기준을 대폭 강화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 러시아는 바지선(하천·운하 등에서 화물을 운반하는 소형선박), 부유식 원유생산 저장-하역설비(FPSO), 일반 선박 등에 사용하는 연료가격이 급등한다는 이유로 난색을 표명하고 있다.

러시아 대변인은 “IMO 환경규제에 따른 선박 운영 부담이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며 "해운업 경영난을 해소하기 위해 2023년 말까지 IMO환경규제를 연장해줄 것으로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IMO환경규제 조항은 국제해양오염 방지협약(마폴:MARPOL)에 따른 것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