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국내전용 IC칩 신용카드 규격' 개발 본격 착수…사업 총괄·관리자 모집 나서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24 10:27

공유 2
center
IC칩이 내장된 신용카드 플레이트 이미지(왼쪽)와 여신금융협회 로고 사진=뉴시스, 여신금융협회
여신금융협회가 국내전용 IC칩 신용카드 표준규격 개발을 위한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앞으로 실무를 관리·감독하고 상용화 전략을 수립하는 등 사업을 총괄할 수 있는 사업자를 뽑기로 한 것. 프로젝트매니저(PM)을 선정한 후 이르면 내년 초에 기술 개발을 담당하는 사업자도 뽑아 향후 2년안에 기술 개발부터 상용화 전략 실행까지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여신금융협회는 최근 '국내전용 IC칩 신용카드 표준규격(KLSC) 개발과 국내 신용카드 인프라 마이그레이션 추진을 위한 프로젝트매니저(PM) 용역 계약' 입찰공고를 냈다.

국내전용 IC칩 신용카드 표준규격 개발을 담당하는 여신금융협회의 카드운영부에서 내건 공고다.

이 사업은 IC칩이 부착된 카드를 이용할 때 해외에서 결제가 안되는 국내 전용 카드라 할지라도, 카드사들이 국제브랜드사의 상호호환성 표준인 유로페이·마스타·비자(EMV)를 사용하다보니 규격 이용으로 인한 비용을 지불해야하기 때문에 국내 전용 규격을 만들자는 것이 골자다. 이러면 향후 신용카드사들이 국제 규격을 이용하는 데 따른 인증 비용 등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입찰공고에 따르면 오는 28일까지 요건에 부합하는 개인 또는 법인 등이 제안서와 가격입찰서를 내면 일반경쟁입찰을 부쳐 오는 30일 PM을 결정한다.

이번에 낙점되는 PM은 향후 국내 전용 IC칩 신용카드 규격을 만들기 위한 사업 총괄자 역할을 하게 된다. 여신금융협회가 사업을 주도하나, 향후 기술개발업체 등을 선정했을 때 이를 관리·감독을 한다는 얘기다.

또 사업이 추진 단계에 따라 향후 개발될 국내 전용 IC칩 표준 규격을 일반에 상용화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해 실행하는 역할에도 할 계획이다.

이 때문에 여신금융협회는 PM의 자격 요건으로 국제 브랜드사의 IC칩 신용카드 관련 업무 경력이 10년 이상이고, 국제결제표준(EMV) 신용카드 결제 규격에 대한 전문가여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여신금융협회가 사업 추진을 위해 PM을 선정하는 것은 카드업계를 대표하는 협회가 사업을 추진하면서 기술개발의 관리·감독 등 실무적으로 한계가 있는 부분을 전문가에게 맡겨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도다. 이는 곧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해 속도를 내겠다는 말이다.

그동안 여신금융협회의 국내전용 IC칩 신용카드 규격 개발은 다소 지연된 것이 사실이다.

지난해 상반기에 이미 사업 추진을 위한 타탕성 검토를 마쳐 카드사들과 협의를 통해 상용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리고, 여신협회의 카드운영부에서 해당 사업을 재추진을 위한 밑그림을 그려왔다.

하지만 사업 검토에 시간이 걸리고 자원 부족 등을 이유로 이제서야 PM을 선정하면서 다소 늦어진 감이 없지 않다.

특히나 국내전용 IC칩 신용카드 표준규격(KLSC) 개발 사업은 이미 여신협회가 10년 전에 개발을 완료하고도 사실상 상용화에 실패해 재추진하는 사업이라 더 그렇다.

개발을 했던 지난 2009년 당시에는 마그네틱 방식을 '카드를 긁는' MS 결제 방식이 대부분이어서 상용화하지 못했다.

하지만 2014년 카드 정보 유출 사태를 계기로 정부 방침이 바뀌면서 '카드를 꽂아서' 결제하는 IC칩을 이용하도록 카드 발급 방식이 바뀌었고, 이를 활용해 결제할 수 있는 IC칩 단말기도 지난해까지 모든 가맹점에 도입됐다.

이처럼 상황이 바뀌면서 여신협회가 과거에 선도적으로 개발했으나 상용화에 실패한 국내 전용 IC칩 신용카드 표준규격(KLSC) 개발 사업을 다시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다행히 이번에 PM을 선정하고 조만간 기술 개발을 위한 사업자도 선정할 계획이어서 향후 사업에 탄력을 붙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온다.

현재로서는 이번에 선정하는 PM 모집시 사업기간을 최대 24개월로 잡은 것을 감안해도 늦어도 2021년이면 사업이 마무리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여신협회 관계자는 과거에 규격 개발했던 것을 바탕으로 최신 버전으로 바꾸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라며 "사업과 관련된 전문가인 PM을 선정해 사업 전략이나 관리감독 역할을 수행하는 등 본사업을 총괄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PM 선정이 완료되면 (기술 개발 담당을 하는 업체를 선정하는 등 사업 추진에 대한) 본계약에 대한 용역계약은 내년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