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신한은행, 5억 유로 규모 그린본드 발행 성공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16 15:58

공유 0
center
신한은행이 5억 유로 규모의 외화 그린본드에 성공하며 세계적인 친환경 흐름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백상일 기자
신한은행이 대규모의 그린본드 발행해 성공하며 세계적인 친환경 정책에 동참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5억 유로(EUR) 규모의 5년 만기 외화 그린본드 공모 발행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2018년 원화 그린본드, 2019년 상반기 외화 지속가능발전목표 채권에 이어 3번째로 ESG채권을 발행했다. 금리는 유로 5년물 미드스왑 금리에 0.70%를 가산한 고정 0.25%다. ESG채권은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이와 관련된 자금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발행하는 채권이다. 그린본드는 기후변화나 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사업의 자금조달을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 채권으로 ESG채권에 속한다.

투자자 분포를 지역별로 보면 프랑스 12%, 독일 10%, 네덜란드 10%, 영국 8%, 기타 유럽 25%, 아시아 35%다. 유형별 분포는 자산운용사와 보험사 60%, 은행 23%, 중앙은행·기관 17%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발행자금은 그린본드 발행 취지에 부합하는 국내외 친환경 관련 사업지원 자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이번 발행이 향후 국내 금융기관들의 유럽 자본시장 진출 및 유로화 채권 발행시 금리결정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백상일 기자(데스크부여)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