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폴란드 총선 보수 우파 압승, 대통령- 총리 싹쓸이 …반난민 정서 유렵 확산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14 07:31

공유 0
center
폴란드 총선 보수 우파 압승
폴란드에 보수 우파 정권이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14일 폴란드 언론들에 따르면 폴란드 총선 출구조사에서 우파 민족주의적 성향의 집권 '법과 정의당'(PiS)이 압승한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출구조사상 '법과 정의당'(PiS) 득표율은 43.6%이다. 이 출구조사결과가 사실로 확정되면 PiS는 하원 460석 가운데 239석을 차지, 단독 과반수 의석 확보가 가능하다.

야로슬라프 카친스키 PiS 대표는 이미 승리를 선언했다.

2007∼2015년 집권당이었던 '시민연단' 등 주요 야당이 연대한 '시민연합'은 득표율이 27.4%에 그쳤다. 그 다음은 좌파연합으로 11.9%, '폴란드농민당' 9.6% 등이다.이번 폴란드 총선에서는 4년 임기의 하원 460석, 상원 100석을 구성할 의원을 선출하게 된다.투표율은 61.1%이다. 공식 투표 결과는 오는 15일께 발표될 예정이다.

법과 정의당은 지난 5월 대선에서도 안제이 두다(43) 후보를 내세워 '시민강령' 소속의 브로니스와프 코모로프스키 현 대통령을 누르고 승리했다. 두다 대통령은 폴란드 역사상 최연소 대통령이다. 의원내각제인 폴란드에서 의원내각제는 상징적인 존재이기는 하지만 국가를 대표한다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가 적지 않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재희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유럽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