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LNG운반선 운임 천정부지 치솟아...미국, 중국 선박 제재 결과

한국가스공사, 일본 미츠이상사, 중국 CNOOC 부담 크게 늘듯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14 06:00

공유 1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운임치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미국이 이란산 원유 운송을 이유로 중국 국영 선사인 COSCO 선박을 제재한 이후 용선할 수 있는 LNG선이 부족해지면서 하루 용선(비용을 받고 선박을 빌려주는 것) 비용이 크게 오르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12월 초 100% 지분을 보유한 호주 LNG 수출 회사 프레류드 선적을 원하는 한국가스공사, 11월 중순 호주 NWS LNG 프로젝트 선적을 원하는 일본 미츠이상사, 12월 중순 본탕 선적을 원하는 중국 CNOOC의 운송료 부담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center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이 운항중이다. 사진=삼성중공업

글로벌 해운 전문 매체 지캡틴(gCaptain) 와 헬레닉쉽핑 등의 보도에 따르면,수에즈운하 동쪽 지역 표준 유조선 하루 용선료가 9일로 끝난 주간에 미국의 중국 국영선사 COSCO제재로 다수의 선박이 서비스를 중단하고 난방시즌이 시작하는데 따른 수요증가가 겹치면서 무려 57%나 급등했다.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을 덮치면서 이용할 수 있는 LNG선의 숫자가 줄면서 용선료 가격은 더욱더 올랐다.

영국 런던에 있는 노르웨이 선박 중계회사 펀리스(Fearnleys)에 따르면, 아시아 지역 기준 LNG 운송 스폿 운임은 지난 9일 하루 13만 달러로 급등했다. 상품 추적회사 크플러(Kpler)SAS와 유럽에너지거래소 간 벤처기업인 스파크 커모디티스는 용선료를 13만3200달러로 추정한다.

시장조사업체 S&P글로벌플랏츠에 따르면 플랏츠 태평양과 대서양 LNG현물 운송료도 하루 10만달러로 평가됐다.이는 올들어 최고가다.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는 오는 11월 하순까지 이용할 수 있는 3중연료(TFDE) 유조선은 단 한 척으로 하루 운임은 13만 달러로 알려졌다.

한 달 사이에 두 배 이상 오른 용선료는 중국 최대 선사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세계 교역의 흐름에 영향을 주고 있음을 보여준다. 중국은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고위급 회담에서 자국 선사에 대한 제재 해제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LNG수출 기업들은 제재를 받는 중국 선박에 LNG 선적을 꺼리고 있어 다펑문,다펑선, 다펑스타 등 중국 LNG선은 중국 연안 터미널 근처 바다에 정박해 있다.

LNG 운반선 소유 선사인 가스로그의 한 대변인은 "이 시장은 현재 아주 빠듯한 시장"이라면서 "COSCO제재가 LNG운송 시장에서 의미있는 영향을 주는지 모르지만 시장 정서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jacklondon@g-enews.com



많이 본 아시아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