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런던 미슐랭 3스타 스시가게 '아라키', 평가서 별 세 개 모두 잃어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13 09:49

공유 0
center
영국 런던의 유명 스시가게 '아라키'가 2020년 미술랭 평가판에서 별 세 개를 모두 잃었다.
영국 런던의 메이페어에 위치한 스시가게 '아라키(The Araki)'가 미술랭 별 3개를 모두 잃어 충격에 빠졌다.

CNN는 12일(현지 시간) 일본 음식문화의 자부심으로 통했던 런던 스시가게 '아라키'가 2020년 미술랭 평가에서 별 세 개를 모두 잃었다고 보도했다.

'아라키'는 일본인 유명 셰프 아라키 미쓰히로가 2014년에 문을 열었다. 런던에서 가장 작은 규모의 레스토랑으로, 좌석은 카운터 10석과 단골고객을 위한 작은 방 6석 등 16석이 전부다. 일식 코스요리 가격은 1인당 310파운드(약 46만 원)로 비싼 편이었지만 단골 손님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아라키'는 런던에 문을 연 지 1년 만에 미슐랭 별 하나를 획득했다. 이어 별 두 개를 추가해 미슐랭 가이드 3스타로 일본 음식문화의 자부심이었다.

'아라키'의 아라키 미쓰히로 오너셰프는 지난 3월 새로운 가게를 열기 위해 홍콩으로 거점을 옮겼다.

'아라키'를 계승한 것은 그의 수제자인 마티 라우 셰프. 2015년부터 아라키와 함께 일하면서 '유능하고 무서운 셰프'라는 평가도 얻고 있다.

라우 셰프는 CNN에 "2020년판 미슐랭 가이드에 빠진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공정한 판단으로 받아들이고 새 출발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나 2020년판 미슐랭 가이드 조사기간 동안 오너셰프 아라키가 런던에 있었고, 그가 떠난 후 미슐랭은 어떻게 등급을 설정해야 할지 어려운 판단을 강요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우 셰프는 "미슐랭에게 설명을 요구하지 않았다. 평가는 로조지 그들의 몫다. 그들의 방침을 전적으로 존중하며 내 자신의 능력을 증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20년 미슐랭 가이드에서 별을 잃은 곳은 '아라키'만이 아니다. 힐튼 파크 레인에 있는 갈빈 앳 윈도우(Galvin at Window)나 메이페어 지구의 인도 레스토랑 베나레스(Benares)도 별을 잃었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noja@g-enews.com



많이 본 유럽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