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호재 수면 위로…셀트리온헬스케어 등 길목지켜라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13 08:00

공유 1
center
코스피가 2040선으로 반등한 가운데 증권사는 이번주 추천주로 실적개선주에 대해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자료=글로벌 이코노믹 DB
코스피가 2040선으로 반등한 가운데 증권가는 추천주로 실적개선주에 주목했다.

기간은 16일부터 20일까지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SK증권은 다음주 추천주로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러브콜을 보냈다. 무엇보다 해외에서 실적개선이 기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3분기 실적은 매출액 2793억 원(+31.3% 이하 전년 대비), 영업이익 259억 원(+28.9%)으로 추정된다.

3분기 미국시장에 출시할 자가면역질환치료제인 램시마(미국명 인플렉트라)가 4분기에 이연돼 이번 3분기에 약 250억 원의 매출이 반영되지 않는다. 그러나 램시마를 자가주사제 형태로 바꾼 ‘램시마SC’의 유럽시장의 출시를 앞둬 현시점이 저가매수의 시기라는 분석이다.

LG생활건강은 브랜드력 강화, 업셀링(평균판매단가 인상)에, 기아차는 유리한 환율환경과 인센티브축소에 따른 실적개선 전망으로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도 추천주에 이름을 올렸다.

KB증권은 삼성전자에 주목했다. 반도체 실적회복세 진입과 스마트폰(IM), 디스플레이(DP)부문의 깜짝실적(턴어라운드)이 기대된다.

현대자동차는 판매보증비 축소, 유리한 환율환경에 이익이 증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추전추로 명단에 올렸다.

네이버는 사내독립기업(CIC)형태로 운영된 사업부문이 자회사로 분사되고 사업확장이 본격화되는 과정에서 기업가치 상승이 기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나금융투자는 카카오에 마음을 뺏겼다. 신개념 광고 플랫폼인 톡보드같은 광고콘텐츠 중심의 매출증가뿐아니라 비용효율성의 강화로 수익성도 좋아질 전망이다.

삼성전기는 주력 제품인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업황이 안정권에 진입해 매출개선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추천주로 제시했다.

이밖에도 동성화인텍은 주요 항만과 항구, 운하에서 시행중인 유연탄 장기용선 수송선박 탈황설비(스크러버, Scrubber) 사용금지에 수혜가 기대된다는 점에서 추천주로 꼽았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bada@g-enews.com



많이 본 증권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