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사건 24] 독일동부 할레서 총격사건 2명 사망, 1명 체포…경찰 도주한 범인 추적 중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10 00:35

공유 1
center
독일 동부 할레에서 현지시간 9일 총격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경계에 임하고 있다.


독일 동부 할레에서 9일 정오(한국시간 오후 7시)경 총격사건이 발생해 적어도 2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차로 도망쳤지만 현지경찰은 1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도주하고 있는 범인이 더 있다고 여겨져 테러사건 등을 취급하는 연방검찰국이 수사를 시작했다.

현지 보도 등에 의하면 총격이 일어난 곳은 유대교의 예배소(시나고그)에 가까운 지점으로 여성 1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현지 TV에 말한 목격자에 의하면 헬멧 차림의 남자가 수류탄과 같은 것을 묘지에 던지고 총격을 가했다고 한다. 이날은 유대교의 축일이었다.

이어 근처의 터키식당에서도 총격이 발생하면서 남성 1명이 사망했다. 현지 TV에 의하면 남자는 수류탄과 같은 것을 가게에 던지고 식당 내를 향해 총기를 발포했다고 한다.

또 할레에서 약 15㎞ 떨어진 란츠베르크에서도 총격사건이 발생해 당국은 할레의 사건과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현지경찰은 이와 함께 시민에게 외출을 삼가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독일철도는 할레 중앙역을 폐쇄했으며 근처의 학교도 폐쇄됐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ggs077@g-enews.com



많이 본 유럽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