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서울시, '비정규직→정규직' 전환 중소기업에 300억 지원

최수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sj98@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23 22:02

공유 0
center
서울시청.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서울시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고용안정에 기여한 우수 중소기업 100여개를 선정하고 총 300억 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사무금융 노·사가 공동 설립한 ‘사무금융우분투재단(우분투재단)’, ‘서울신용보증재단(서울신보)’이 힘을 모은다.

우분투재단은 사회경제적 양극화와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사무금융 노·사가 공동으로 기금을 출연해 설립한 재단법인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3일 오후 2시 서울시청에서 신필균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이사장,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일자리 질 향상을 위한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분투재단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고용안정 확대 기업 100여개를 선별해 인증서를 발급한다. 보증재단은 인증기업에 대해 보증료율 인하 등 신용보증우대를 시행하고 300억 원 규모의 특별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 금융지원사업을 위한 장기저리의 ‘서울시 중소기업육성자금’을 연계해 지원한다.

박 시장은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주도해 온 정규직화 정책에 우분투재단과 서울신보가 함께 해 감사하다”며 “우분투재단, 서울신보가 함께 공공이 주도해 온 정규직화 정책의 민간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수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sj98@g-enews.com

최수진 기자chsj98@g-enews.com



많이 본 전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