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날씨] 태풍 타파 중형급 발전 북상중...부산 울산 전남 '강풍주의보'

낮 12시 현재 서귀포 남쪽 700㎞까지 접근중, 여수·제주·통영 초속 20~30m 강풍
행안부 풍수해위기경보 ‘경계’ 격상, 중앙재난본부 비상2단계 돌입 사전점검 강화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21 13:03

공유 3
center
제17호 태풍 '타파'의 예상 이동경로. 자료=기상청

행정안전부는 북상 중인 제17호 태풍 '타파'에 대비해 21일 오전 11시부터 풍수해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이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비상 2단계에 돌입했다.

태풍 '타파'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직·간접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기상예보에 따라 행안부는 이날 오전 진영 장관 주재로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태풍대처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점검회의에서 참석자들은 태풍 ‘타파’가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할 것에 대비해 풍수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처 사항을 논의했다.

진영 장관은 “특히 집중호우로 붕괴 위험이 큰 석축·옹벽·급경사지의 현장 점검을 강화하는 동시에 풍랑에 취약한 수산물 양식시설에서는 정전 피해가 없도록 비상발전장비를 사전점검해 달라”고 지시했다.

또한, 국민들도 태풍 기간 중 외출을 자제하고 산사태나 침수가 우려될 경우 미리 대피하는 등 안전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21일 낮 12시 현재 제17호 태풍 ‘타파’는 북위 26.8도, 동경 125.4도에 위치해 중형 태풍으로 발전해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726㎞ 부근 해상에서 매시간 26㎞의 속도로 북북서진 하고 있다”고 예보했다.

더욱이 중국 북부와 동해상에 고기압이 위치하면서, 우리나라 부근에 기압 경도가 커지면서 남해상과 남해안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있다고 기상청은 전하며 이 일대 주민과 선박들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풍 ‘타파’의 북상 영향으로 이날 낮 12시 기준 국내 주요지점의 최대순간풍속(초속)은 여수 간여암 28.3m, 제주 새별오름 25.8m, 통영 매물도 23.4m 등이다.

이날 오후 1시 이후 전국 기상특보가 발효되는 지역은 다음과 같다.

▲태풍경보=제주도 남쪽먼바다

▲강풍경보=제주도, 전남(거문도, 초도)

▲강풍주의보=울산, 부산, 경상남도(남해, 고성, 거제, 통영), 전라남도(장흥, 완도, 해남, 강진, 순천, 광양, 여수, 보성, 고흥)

▲풍랑경보=제주도 앞바다, 남해서부 동쪽먼바다, 남해서부 서쪽먼바다, 서해남부 남쪽먼바다

▲풍랑주의보=남해서부 앞바다, 남해동부 전해상, 동해남부 남쪽먼바다, 동해남부 앞바다(울산 앞바다)

▲호우주의보=제주도

기상청은 “태풍 '타파'의 접근으로 다음주 월요일인 23일까지 전국에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니 피해 최소화와 안전 대비에 각별히 신경써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

이진우 기자(데스크)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