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위기의 페이스북, 지난 7월 6조원 벌금 이어 수만개 앱 중단...한국의 랭크웨이브 피소

英 케임브릿지 애널리티카 스캔들 조사중...페북 정책 따르지 않자 캘리포니아 지법에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21 10:53

공유 0
center
캠브리지 애널리티카에 대한 5000만명 분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 이후, 페이스북이 지난 7월 미국 공정거래위원회 격인 FTC로부터 기록적인 50억달러 벌금을 부과받은데 이어 20일 수만개의 페이스북 앱을 중단시키는 등 혹독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페이스북이 미국 정부로부터 프라이버시침해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자사의 수만개 앱 작동을 중단시켜 버렸다고 가디언 등 외신이 2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이날 자사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프라이버시 문제로 수만개의 앱을 중단시켰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앱 제거는 개발자들이 개인데이터를 어떻게 사용하는지에 대한 조사과정의 일부다. 페이스북은 지난 해 3월 영국 케임브릿지 애널리티카(CA)사 앱 스캔들로 미 정부의 지속적인 조사를 받아 왔다.

CA 스캔들은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때 수백만 건의 페이스북 프로필 정보가 어떻게 여론에 영향을 미쳤는지를 여실히 드러냈다. 당시 드러난 바에 따르면 페이스북에 들어간 CA사의 앱은 2016년 미대선을 앞두고 페이스북과 그 앱을 사용하는 미국내 수천만 유권자의 개인 성향 등을 파악하는 데 사용됐다. 이 데이터는 트럼프 대통령 선거진영으로 고스란히 넘어가 개별 유권자들의 성향에 맞춘 지지 호소문을 보내는 데 사용됐다. 결과적으로 CA스캔들은 페이스북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은 문제가 있는 앱들의 본거지라는 것을 보여주었다.

정치적 후폭풍과 조사가 이어졌다. 지난 7월 미연방거래위원회(FTC)는 페이스북에 기록적인 50억달러(약 6조원)의 벌금까지 부과했다.

페이스북은 합의조건으로 앱 개발자들을 감독하기 위해 이들에게 정책을 준수하고 연간 인증을 받도록 하는 새로운 일련의 요구를 하게 될 것이다.

페이스북은 “앱 개발자들은 페이스북 생태계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며 “그들은 우리의 세상을 더 사회적이고 더 매력적으로 만드는 데 도움을 준다. 그러나 사람들은 우리가 그들의 사생활을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알 필요가 있다”고 썼다.

페이스북은 자사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페이스북이 삭제한 수만 개의 앱은 400명의 개발자들로부터 나온 것이며 추가로 수백만 개가 더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 심사는 현재 진행 중이며 변호사, 외부 조사관, 데이터 과학자, 엔지니어, 정책 전문가, 페이스북 내부 팀 등 수백명의 기여자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페이스북 측은 밝혔다.

페이스북은 자사의 조사에 응하지 않는 나의 개성(my Personality)이라는 앱을 금지했으며, 제한된 보호만 이뤄지는 연구원이나 회사들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또한 한국의 데이터 분석 회사인 랭크웨이브(Rankwave)가 조사에 응하지 않자 미 캘리포니아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는 법적 조치를 취했다.

페이스북은 또 이익 창출을 위해 사용자 휴대폰에 앱을 통해 악성코드(멀웨어)를 감염시킨 라이온모비(LionMobi)와 제다이모비(JediMobi), 그리고 퀴즈 앱을 사용해 페이스북에서 사용자 데이터를 긁어낸 우크라이나 남성 2명을 상대로도 소송을 제기했다.

페이스북의 이같은 엄격한 조치는 미연방거래위(FTC)가 지난 7월 페이스북에 사상최대의 벌금을 부과한 이후 나왔다.

이후 미국의 수십 개 주 정부가 구글과 페이스북에 대한 독점금지 및 프라이버시 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몇몇 대통령 후보들은 페이스북의 해체를 요구했다.

페이스북은 “아직 조사가 끝나지 않았다”며 “이러한 위법내용을 조사하는 전담팀을 확대하고, 페이스북에 접속하는 데 사용되는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를 제한하는 한편, 자사 의 개발에 대한 더 구체적인 정책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우리는 매달마다 학습한 내용을 통합해 개발자들이 우리 플랫폼을 이용해 구축할 수 있는 방법을 재점검했다”고 밝히며 “또한 우리의 조사방법, 그리고 우리가 찾아낸 정책위반에 대한 단속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

이재구 IT전문기자jklee@g-enews.com

[관련기사]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