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베식타시서 골키퍼로 맹활약 카리우스에 무슨 일?... 챔피언스리그서 실수로 2골 헌납 눈물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20 16:36

공유 1
center
로리스 카리우스가 20일 포털에서 관심이다.

독일의 축구 선수로 쉬페르리그의 베식타시에서 골키퍼로 맹활약 하고 있는 선수이다.

리버풀 입단 초기 시몽 미뇰레한테 주전경쟁에서 밀려나 리버풀 두번째 골키퍼로 뛰고 있었다. 카리우스는 손가락 부상으로 첫 한달간 경기를 뛰지 못했다.

2017~18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결정적인 실수만으로 2골을 헌납하고 말았다.

최종 스코어는 1대 3으로 리버풀의 패배로 끝이 났다.

경기 종료 후 카리우스는 눈물을 흘렸고 팬들의 격려를 받았다.

그는 시상대에서 준우승 메달을 받은 후 목에 걸지 않았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16990@g-enews.com



많이 본 스포츠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