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양현석, 성접대 증거 없다"…불기소 검찰 송치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20 11:57

공유 0
center
경찰이 양현석(50)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성매매 알선 혐의 관련 사실관계를 규명하지 못한 채 사건을 검찰에 넘기게 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일 종로경찰서에서 브리핑을 열고 "수사 결과, 성매매 또는 성매매 알선으로 인정할 수 있는 어떤 진술이나 이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를 발견할 수가 없었다"며 "양 전 대표 등 4명에 대해 모두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5월 양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내사에 착수, 지난 7월 4명을 입건하며 수사로 전환했다.

이후 관련자 10여 명에 대한 금융거래 및 통신 내역 분석, 관련자들에 대한 직접 조사 등을 해왔다.

양 전 대표는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말레이시아 출신 금융업자 일행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 등으로 성매매 알선 혐의 수사를 받아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연예스타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