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이슈 24] WHO “전염병 세계적 유행 리스크 상승하고 있는데 손 놓고 있다”강력 경고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20 11:53

공유 0
center
WHO는 뎅기열, 사슴열 등 전염병이 대유행 전조를 보이고 있는 데 이에 대한 대비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사진은 공항의 체열 감지기.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패널은 18일(현지시간) 새로운 보고서를 통해 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을 의미하는 판데믹(pandemic)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지만 준비태세의 정비가 늦어지고 있다고 경고를 보냈다.

보고서는 유행의 예로서 1918년에 대유행했던 ‘스페인독감’으로 불리는 인플루엔자를 들었다. 당시 사망자는 세계에서 5,000만 명에 달했지만 마찬가지의 유행이 지금 일어나면 최대 8,000만 명이 사망하고 손실액은 세계경제의 5%에 미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심각한 위협에 패닉을 일으키면서도 가라앉으면 곧 잊어버리는 사이클을 반복해 왔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WHO는 2011~2018년 사이에 에볼라 출혈열, 중증 급성 호흡기증후군(SARS)등 세계에서 모두 1,483건의 유행병을 추적했다. 많은 지역에서 인구밀도가 올랐고 36시간 안에 세계 어디든지 갈 수 있게 된 지금 전염병도 단기간 내에 국경을 넘어 전 세계에 확산될 위험이 증대하고 있다.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모기가 매개하는 사슴열과 뎅기열이 유럽과 북미까지 확산되면서 새로 10억 명이 감염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의료체계가 허술한 빈곤국들은 특히 큰 타격을 받는다. 여기에 무력 분쟁이나 의료 종사자에 대한 불신도 더해져, 문제가 심각해지는 케이스는 많다. 보고서는 각국 지도자들에게 ‘계속된 정치적 의지’가 결여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상회의 자리에서 진전을 체크하고 장기적 긴급대책플랜을 작성하고 유엔의 조정을 강화하는 등 리스크 경감을 위한 7개의 구체적 행동을 요구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ggs077@g-enews.com



많이 본 유럽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