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태국, 전자상거래 시장 고속 성장

모바일 기기와 스마트폰 보급률 늘어 폭발적인 성장 기대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20 07:15

공유 0
center
최근 인터넷 기기와 스마트 보급률이 늘고 있는 가운데 태국의 전자상거래 시장이 고공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2019년 현재 태국의 전자상거래 시장 가치는 약 35억달러로 평가되고 있으며 2025년까지 130억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국 디지털경제사회부에 따르면 지난 몇 년간 태국의 전자상거래 시장은 동남아에서 가장 큰 성장 폭을 보였다. 성장률은 2018년 기준으로 기준 14%이며 올해는 2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전 세계 온라인 소매업체 매출의 절반 이상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창출되었으며 이 중 동남아시아가 약 40%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동남아시아의 디지털 경제는 2025년까지 24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인터넷과 모바일 기기 보급률이 급속도로 늘면서 동남아시아 소비자들은 온라인 구매 방식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기 때문이다.

동남아시아의 전자상거래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하여 '22년 동남아시아가 전 세계 전자상거래 거래량의 20%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태국 전자상거래 시장의 고속 성장 요인은 ▲성장하는 경제 ▲태국의 전자상거래 이용자 증가 ▲전자상거래 산업에 대한 대기업들의 대대적인 투자 ▲성공적인 제휴 마케팅 등을 들 수 있다.

태국의 국내총생산(GDP)과 B2C 시장은 인도네시아를 제치고 동남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다.

태국 B2C 온라인 시장 판매량 1위 제품은 전자기기로 연간 13억 달러, 2위인 패션 제품은 연간 5억25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태국의 온라인 구매자들은 연평균 283.95달러를 소비하며 이는 4년 후에는 401.73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태국의 인터넷 보급률은 57.4%으로 대부분이 밀레니얼 세대(1982~2000년대 생)이며 이들은 주당 평균 53.2시간 인터넷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태국의 인터넷 이용자 수는 2008년 1610만명에서 2018년 4500만명으로 증가했으며 LINE 메신저 이용자는 4400만명, 페이스북 이용자는 5200만명이다.

태국의 스마트폰 사용자 중 71%가 한 달에 2번 이상 온라인 쇼핑을 하며 이 수치는 90%로 증가할 전망이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

김형근 편집위원



많이 본 아시아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