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30명이 임대주택 1만1000채 보유… 600채 굴리는 40대도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19 07:59

공유 0
center
전국 임대주택 시장에서 가장 '큰손'은 서울 강서구의 40대 주민으로 무려 600채에 이르는 임대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임대주택 수 상위 30명이 보유한 주택만 1만1029채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정동영 의원(민주평화당 대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임대사업자 등록 현황'에 따르면, 전국 등록 임대사업자 상위 30명의 보유 임대주택 수는 6월말 현재 1만1029채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367채씩 가진 셈으로, 서울 강서구의 40대 임대사업자는 무려 594채를 임대주택으로 등록했다.

마포구의 40대는 584채, 광주시 서구의 60대는 529채의 임대주택을 소유하는 등 300채 이상의 임대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사업자가 18명이나 됐다.

6월말 현재 전국 등록 임대사업자는 모두 44만 명, 임대주택은 143만 채로, 2015년 말의 13만000천명, 59만 채에 비해 3.19배, 2.42배로 불었다.

서울에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16만2440명으로, 36%를 차지했다.

또 서울시 임대사업자의 29%인 4만7646명은 강남·서초·송파 이른바 '강남 3구'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부동산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