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황교안, 청와대 앞에서 삭발 감행… 대통령 염려 메시지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16 18:07

공유 0
center


청와대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염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조국 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삭발을 강행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기정 정무수석이 오늘 청와대 분수대 앞으로 가서 황 대표를 만나 문 대통령의 염려와 걱정에 대한 말씀을 전달했다"며 "삭발에 대해 재고를 요청드린다는 의견도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황 대표는 강 수석에게 "조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 수석은 "(문 대통령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대답하고 자리를 떠났다.

황 대표는 강 수석의 재고 요청에도 이날 분수대 광장에서 삭발을 강행했다. 제1 야당 대표로서는 최초의 삭발이다.

고 대변인은 '황 대표의 삭발에 대한 대통령과 청와대의 진단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따로 거기에 대한 말씀은 없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지금 산적한 민생 현안이 무척이나 많다"며 "이런 것들을 그냥 두는 것이 아니라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서로가 노력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