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SKT-푹 통합 OTT '웨이브' 18일 출범… “500만 유료가입자 목표” 유인책은?

국내 OTT 최초 대작 오리지널 투자·콘텐츠로 승부

웨이브 출시 이벤트…최초 결제 3개월간 월 4000원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16 16:42

공유 0
center
웨이브 모델들이 통합 OTT 웨이브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콘텐츠웨이브
SKT와 지상파 방송3사의 통합 OTT(인터넷 동영상)서비스 웨이브(wavve)가 18일 공식 출범한다.

콘텐츠웨이브(전 콘텐츠연합플랫폼)는 웨이브가 18일 공식 출범하며 2023년까지 유료가입자 500만 명, 매출 5000억 원 규모 서비스로 성장시키겠다고 16일 발표했다.

웨이브는 이날 서울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출범식과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비스를 소개했다.

기존 콘텐츠연합플랫폼의 푹(POOQ)은 올해 초 기준 유료가입자 72만 명 수준에서 정체기를 겪었다. 그러나 웨이브 출범을 준비하며 SKT 제휴 프로모션을 통해 가입자가 급증했다. 웨이브는 성장세를 이어가면서 오는 2023년까지 500만 명 규모의 유료가입자를 유치해 유료 OTT 산업을 선도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웨이브는 18일부터 론칭 기념 프로모션을 진행, 신규 가입자에게 베이직 상품(월 7900원)을 3개월간 4000원에 이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center
웨이브 요금제. 자료=콘텐츠 웨이브
기존 푹에서 한 층 개편된 요금제와 혜택을 지원한다. 기존 푹의 복잡한 요금제는 3종으로 개편됐다. 이용자들은 베이직(HD) 7900원, 스탠다드(FHD) 10900원, 프리미엄(UHD 포함 최상위 화질) 13900원 3종 가운데 하나의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스마트TV나 대형스크린에서도 즐길 수 있는 스탠다드, 프리미엄 요금제는 1개 계정으로 여러 명이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동시접속 회선을 제공하기로 했다. 아울러 웨이브 월정액 가입자들은 비용 추가 없이 1000여 vs의 영화와 지속적으로 늘어날 인기 해외 시리즈를 즐길 수 있게 된다.

특히 매니페스트, 사이렌, 더퍼스트 등 미드 3편은 웨이브가 국내에 최초로 공개하는 작품들이다. 이 외에도 SKT 5G 기술을 활용한 프로야구 멀티뷰, VR 콘텐츠와 e스포츠 채널까지 추가된다.

웨이브는 초기 재무투자 유치로 마련한 자금을 기반으로 콘텐츠 제작 투자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2023년까지 총 3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 웨이브는 “넷플릭스 등 글로벌OTT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대작 오리지널 분야에 웨이브가 국내기업 최초로 경쟁에 뛰어든다”고 밝혔다. 아울러 출범 초기 지상파방송 3사 대작 드라마에 투자하고, 방송편성과 함께 OTT 독점 VOD로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향후 드라마 이외에도 다양한 장르에 투자를 확대해 갈 예정이다.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는 “웨이브는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글로벌 사업으로 압도적 경쟁력을 갖춰갈 것”이라면서 “국내 OTT산업 성장을 선도하고, 글로벌시장에도 단계적으로 진출하는 등 콘텐츠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미디어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관련기사]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