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고금리 대안상품 '햇살론17', 6영업일 만에 278억 원 공급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11 15:54

공유 0
center
고금리 대안상품 햇살론17이 6영업일 만에 277억9000만 원 공급됐다. 자료=금융위원회
20%대 고금리 대출을 이용 중인 최저신용자 지원을 위해 지난 2일 출시한 고금리 대안상품 햇살론17이 6일 만에 약 280억 원 가까이 공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고금리 대안상품 햇살론17이 9일까지 3659건, 277억9000만 원 공급됐다고 11일 밝혔다. 1건당 평균 대출액은 약 760만 원이다.

일평균 공급량은 약 46억 원으로 생활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서민들이 찾고 있다.

지원채널별 신청 비중은 은행 지점 39.2%, 모바일(신한은행) 37%,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23.8% 순(보증신청 기준)이다.

햇살론17은 13개 시중은행, 전국 28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등에서 취급하고 있다.

햇살론17은 연소득 3500만 원 이하이거나 신용등급 6등급 이하면서 연소득 4500만 원 이하인 저소득, 저신용자가 대상이다. 금리는 연 17.9%로 고정돼 있지만 성실상환 시 매년 1.0~2.5%포인트 낮아진다.

금융위는 “추가 상담인력 투입과 상담예약시스템을 운영하고 은행에서는 운영과정에서 발생한 고객 불편사항이 반복되지 않도록 매뉴얼 재정비과 시스템 오류 정정 등 업무프로세스 개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출시 초 대기수요와 추석 자금수요가 집중된 것으로 보이며 향후 추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필요시 올해 2000억 원까지 공급을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