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부산현대미술관 '동시대미술전' 10일 개막…'추석연휴 관람 가능'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08 17:58

공유 0
center
부산현대미술관에서 한 작품 전시회가 열린 모습. 사진=뉴시스
부산현대미술관은 작가들의 참신한 연출이 돋보이는 '동시대미술 기획전'을 개막한다.

부산현대미술관은 동시대미술 기획전으로 '시간 밖의 기록자들', '가장 멀리서 오는 우리: 도래하는 공동체'두 전시를 10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두 전시는 10일 오후 3시 개막식에 이어 11일부터 일반인에게 공개하며 내년 2월 2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시간 밖의 기록자들'에는 강신대, 김가람, 노재운, 남화연, 호 추 니엔(싱가포르), 요한 루프(오스트리아) 등 작가 6명이 참여해 눈길을 끈다.

작가들은 기술 혁신과 함께 등장한 새로운 미디어, 대중매체, 웹 기반 네트워크 사회 등 '감각적으로 소비되는 디지털 문명'을 비판적 시각으로 보고 반추해 보는 작품을 선보인다.

'가장 멀리서 오는 우리' 전은 이주민, 난민 등과 함께 살아가는 것에 어떤 우리가 어떤 태도를 지녀야 하는가에 대해 질문한다.

특히 전시장이 연극 무대처럼 꾸며져 무대 위를 걷는 관람객은 능동적으로 전시에 참여할 수 있다.

한편 부산 현대미술관의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이며 금·토요일은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레인 룸'전시 외에는 모두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며 추석연휴에도 운영한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

오은서 기자oestar@g-enews.com



많이 본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