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삼성 갤노트10 상단 구멍은 전용스피커가 아니다...그럼?

심 슬롯 옆에 소리빠져나와 귀에 닿게할 추가 구멍
이어피스 그릴 구멍은 너무 작아져 보이지도 않아
번들 제공 케이스 도려낸 부분으로 간신히 확인

이재구 기자

기사입력 : 2019-08-24 23:28

center
갤럭시노트10플러스 심카드 오른쪽의 작은 구멍. 갤럭시S10 전면 카메라 바로 위에 있던 작은 이어피스그릴은 안보인다. 사진=이재구기자
center
갤럭시S10 상단에는 사진에서처럼 전면 상단에 이어피스 그릴이 보인다. 사진=삼성전자
center
갤럭시S10플러스에 있던 이어피스 그릴이 갤럭시노트10플러스(사진)에서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사진=이재구기자
삼성전자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시리즈의 단말기 맨위 구멍은 스피커 전용 구멍이 아닌 보조 구멍이었다. 단말기 상단에 있는 아주 작은 통화수신용 스피커 그릴(이어피스 그릴)에서 소리가 잘 빠져나올 수 있도록 만든 여분의 구멍이다.

샘모바일은 22일(현지시각) 삼성전자 최신 단말기 위 구멍의 정체를 이같이 파악했다고 밝혔다. 갤럭시S10 전면 중앙 상단에는 작은 통화용 스피커그릴이 보이지만, 갤럭시노트10에서는 이게 너무도 작아 잘 보이지 않는다.

즉 삼성전자가 단말기 베젤을 줄이면서 이에따른 공간부족의 한계를 해결하기 위해 갤럭시노트10에 스피커 그릴을 만들었고, 이 과정에서 맨 위의 심(SIM) 슬롯 바로 옆에 있는 추가구멍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시리즈 단말기(6.3인치, 6.8인치)화면을 전작보다 키웠다. 배터리 용량도 각각 3500mAh, 4300mAh로 늘렸다. 올 상반기에 나온 갤럭시S10과 갤럭시S10플러스즈 화면은 각각 6.1인치, 6.4인치, 배터리 용량은 3400mAh,4100mAh다. 그러나 갤럭시노트10시리즈의 두께는 갤럭시S10시리즈보다 단 1㎜ 늘어나는 데 그쳤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이어피스 그릴을 넣을 공간이 부족해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이 해결책으로 단말기에서 소리가 빠져나와 귀에 닿게 할 경로를 하나 더 추가했다. 그것이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 하던 작은 구멍이다.

center
갤럭시노트10 윗부분의 이어피스부분(붉은 사각형)은 아주 작아서 알아채기 힘들다. 보호 케이스위의 구멍을 통해서나 간신히 알아챌 수 있을 정도다. 사진=샘모바일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갤럭시노트10시리즈의 상단 가장자리를 따라 있는 이어피스 그릴은 아주 작다.

이를 알아챌 유일한 방법은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번들케이스(아래 사진)다. 이 케이스는 이어피스 그릴을 덮지 않도록 상단부를 미묘하게 파놓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center
이어피스 그릴 부분이 미묘하게 파져 일그러져 보이는 갤럭시노트10플러스의 번들 케이스. 사진=이재구기자
이 구멍이나 이어피스 그릴을 손가락으로 덮으면 아주 약간 소리를 줄일 수 있지만 완전히 소리를 없앨 수는 없다. 구멍과 그릴을 동시에 덮어야 실질적인 소리 차이가 나게 할 수 있다. 그럼에도 소리는 여전히 완전히 사라지지 않으며, 이어피스와 구멍을 동시에 덮는 것도 매우 어렵다.

샘모바일은 삼성전자가 이를 통해 실제 전용 스피커 2개로부터 얻을 수 있는 균형잡힌 사운드는 없지만 갤럭시S10시리즈처럼 꽤 깔끔한 스테레오 출력을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