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MLB 사무국 “성기능 강화제 먹지 마라” 메이저리그·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공문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22 11:27

공유 0
center
롭 만프레드 MLB 커미셔너./뉴시스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일부 성기능 강화제에 경기력 향상 약물(PED)이 포함돼 있을 수 있다고 선수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ESPN은 22일(한국시간) "MLB 사무국이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성기능 강화제가 위험하다는 공문을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 선수들에게 보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올 시즌 경기력 향상 약물로 징계 처분을 받은 2명 이상의 선수 소변에서 규제되지 않은 제품에서 나온 금지 약물 성분이 발견됐다고 결론 내렸다.

ESPN이 입수한 공문에는 "이 제품들은 종종 금지되고, 안전하지 않은 성분으로 오염된다. 실수로 금지 물질을 섭취해도 징계 대상이 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미국국립위생협회(NSF)가 인증한 제품을 이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는 성기능강화제는 규제 받지 않는 산업의 일부로, 연간 300억달러 이상의 규모가 형성돼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NBA 스타 라마 오돔도 이러한 약물을 복용했다가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리그 공문은 "성기능 강화제는 아나볼릭 스테로이드 등 금지약물을 함유하고 있다. 선수들에게 어떠한 성기능 향상 제품을 복용하지 않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해외스포츠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