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시민단체, "대우조선 매각 백지화하라"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20 14:53

공유 0
center


5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결성한 '재벌 특혜 대우조선매각저지 전국대책위'는 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와 조성욱 공정위원장 후보자에게 "대우조선 매각이 국내 조선 사업 경쟁력을 저하한다는 점을 시인하고 매각을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산업은행의 감독기관인 금융위원회는 밀실 매각 과정에서 벌어진 특혜 상황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계약 내용을 공개하고 잘못된 매각을 추진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공정위는 해외 기업결합심사를 관망할 것이 아니라 직접 나서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기업결합을 불승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허영근 대책위 공동대표는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의 합병은 재벌개혁이 아니라 재벌을 강화하는 불공정거래"라며 "경제가 거대기업에 집중되면 그 기업이 몰락할 때 국가도 몰락하고 노동자의 삶도 파탄 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처럼 규모가 작은 나라는 재벌, 대기업 몇 곳을 앞세워 경제를 이끌어가는 것이 굉장히 위험하다"며 "노동자 고용과 평등, 정의를 위해 불법, 불편부당한 통합은 반드시 취소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