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트위터와 페북, 홍콩 시위 약화 노린 중국정부 가짜 계정 사용 '비판'

트위터, 적발된 936개 가짜 계정 정지…'대규모 스팸성 네트워크' 20만개 사전 차단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20 14:53

공유 0
center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19일(현지 시간) 중국이 홍콩의 시위 활동을 약화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가짜 계정을 사용했다고 비판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미국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19일(현지 시간) 중국 정부가 홍콩의 시위 활동을 약화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가짜 계정을 사용했다고 비판했다. 이러한 사실을 간파한 양사는 즉시 국가가 지원하는 중국 본토의 정보 조작을 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적발된 936개의 가짜 계정을 정지시켰으며, 가짜 계정에 의한 정보 조작은 중국으로부터 기인한 것으로, 국가에 의해 지원된 계정이었다고 발표했다. 이어 이번에 정지된 계정들은 최근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는 계정으로, 20만개의 계정으로 구성된 '대규모의 스팸성 네트워크'도 사전에 차단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가 공개한 짝퉁 계정에 의해 올려진 게시물에는, 홍콩 입법회의(의회에 해당) 청사에 돌입한 시위대의 사진과 함께 "입법회의를 파괴한 자는 미쳤다. 악인으로부터 편익을 받고 있는 것인가", "완전히 폭력적인 행동으로, 홍콩에 급진적인 인간은 필요 없다. 나가라"라는 등의 말이 적혀 있었다.

이어 페이스북 또한 트위터로부터 정보를 받아 계정과 페이지 등을 삭제했다고 발표했다. 페이스북은 내부 조사를 통해 중국 정부와의 관계가 의심되는 개인에 대한 링크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이 제시한 짝퉁 계정을 통한 게시물에서는, 시위 참가자들을 '홍콩 바퀴벌레'라고 부르며, "얼굴을 내미는 것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트위터는 또 향후 국유 미디어로부터의 광고는 받아들이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gskim@g-enews.com



많이 본 미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