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일본, 포토레지스트 수출 추가 허가… 에칭가스는 ‘아직’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20 14:16

공유 0
center
일본이 포토레지스트(감광액)의 수출을 추가로 허가했다. 지난 7일에 이어 두 번째다.

포토레지스트는 일본이 한국 수출 규제 품목으로 지정했던 3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중 하나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자국의 포토레지스트 수출 신청을 19일 허가했다.

수출 기업은 일본의 소재 생산업체인 JSR, 수입하는 업체는 삼성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출이 허가된 포토레지스트는 약 6개월간 쓸 수 있는 양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허가를 받아 수입한 3개월분을 합해 모두 9개월 치를 확보하게 됐다.

일본이 포토레지스트의 수출을 두 차례 허가하면서 '수출규제 공세의 속도를 조절한 것이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한 것이다' 등의 해석이 나오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포토레지스트의 두 번째 수출 허가가 난 것은 다행이나 우리 기업의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의 철회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포토레지스트를 제외하고 규제 품목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은 여전히 1건도 한국으로의 수출 승인을 받지 못했다.

포토레지스트의 경우 사용 목적이 명확한 데다가 군사전용의 우려가 없다는 일본 정부의 판단도 작용해 국제 사회의 시선을 의식한 명분 쌓기용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일본 뉴스

라이프